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피겨여왕 김연아, 빙속여제 이상화 ‘3연속 우승’ 응원 ISSUE
입력 2018.02.15 (21:18) | 수정 2018.02.15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피겨여왕 김연아, 빙속여제 이상화 ‘3연속 우승’ 응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피겨여왕 김연아와 빙속여제 이상화, 서로 다른 방식으로 이번 평창올림픽을 빛내고 있는데요.

홍보대사 김연아가 이번 주말 올림픽 3연속 우승 도전을 앞둔 이상화를 응원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5년 세계대회에서 메달을 따낸뒤 같은 날 금의환향한 두 선수는, 밴쿠버와 소치 올림픽을 함께 출전하며 한국 빙상의 힘을 보여줬습니다.

소치올림픽에서는 나란히 쇼트트랙을 관전하며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김연아가 이미 은퇴하면서 평창올림픽에 같이 설 수는 없지만, 이상화는 김연아가 장외 국가대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상화/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이바지하는 게 큰 것 같아요. 그 친구도 대단한 친구인데도 이렇게 홍보대사 하고 있는 것 보면..."]

한참 긴장할 시기, 한살 언니 이상화가 보낸 여유있는 영상 메시지에 김연아는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김연아/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 "지금의 언니입장이라고 생각을 해보면 한편으로는 제가 많이 부러울 것 같아요. 이미 저는 은퇴를 했기 때문에 저는 종목의 특성상 선수생명이 좀 짧기 때문에..."]

쏟아지는 기대와 부담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오는 18일 이상화가 후회없는 레이스를 펼치길 진심으로 기원했습니다.

[김연아/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 "언니는 이미 많이 올림픽 금메달 이뤘기 때문에 부담없이 다치지 않고 잘 끝냈으면 좋겠어요 끝나고 봐요."]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피겨여왕 김연아, 빙속여제 이상화 ‘3연속 우승’ 응원
    • 입력 2018.02.15 (21:18)
    • 수정 2018.02.15 (21:56)
    뉴스 9
피겨여왕 김연아, 빙속여제 이상화 ‘3연속 우승’ 응원
[앵커]

피겨여왕 김연아와 빙속여제 이상화, 서로 다른 방식으로 이번 평창올림픽을 빛내고 있는데요.

홍보대사 김연아가 이번 주말 올림픽 3연속 우승 도전을 앞둔 이상화를 응원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5년 세계대회에서 메달을 따낸뒤 같은 날 금의환향한 두 선수는, 밴쿠버와 소치 올림픽을 함께 출전하며 한국 빙상의 힘을 보여줬습니다.

소치올림픽에서는 나란히 쇼트트랙을 관전하며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김연아가 이미 은퇴하면서 평창올림픽에 같이 설 수는 없지만, 이상화는 김연아가 장외 국가대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상화/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이바지하는 게 큰 것 같아요. 그 친구도 대단한 친구인데도 이렇게 홍보대사 하고 있는 것 보면..."]

한참 긴장할 시기, 한살 언니 이상화가 보낸 여유있는 영상 메시지에 김연아는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김연아/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 "지금의 언니입장이라고 생각을 해보면 한편으로는 제가 많이 부러울 것 같아요. 이미 저는 은퇴를 했기 때문에 저는 종목의 특성상 선수생명이 좀 짧기 때문에..."]

쏟아지는 기대와 부담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오는 18일 이상화가 후회없는 레이스를 펼치길 진심으로 기원했습니다.

[김연아/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 "언니는 이미 많이 올림픽 금메달 이뤘기 때문에 부담없이 다치지 않고 잘 끝냈으면 좋겠어요 끝나고 봐요."]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