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 컬링, ‘세계 최강’ 캐나다 제압…파란의 첫 승
입력 2018.02.15 (21:24) 수정 2018.02.15 (21:3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여자 컬링, ‘세계 최강’ 캐나다 제압…파란의 첫 승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랭킹 1위 캐나다를 물리쳤는데요,

친자매가 포함된 우리 대표팀은 완벽한 팀워크로 첫경기부터 세계 최강을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최강 캐나다를 상대로 5엔드에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선공으로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스톤 두 개를 밀어내는 절묘한 샷으로 두 점을 올렸습니다.

[중계방송 : "이거 기가 막힌 샷이에요, 언제 또다시 리플레이 돼서 나올만한 샷입니다."]

우리 대표팀의 안정적인 플레이에 세계랭킹 1위 캐나다는 당황한듯 결정적인 실수를 범했습니다.

9엔드 캐나다가 스톤을 가운데 넣어 쉽게 한 점을 올릴 기회.

그러나, 대량 득점을 노리고 승부수를 던졌지만, 오히려 우리에게 3점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결국, 마지막 엔드에서 캐나다는 기권으로 패배를 인정했고, 우리나라는 기분 좋은 첫 승을 거뒀습니다.

[김은정/여자 컬링 국가대표 :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캐나다라는 생각보다는 그냥 제 샷에 집중했고, 얼음에 최대한 빨리 적응하려고 노력했던 점이 (승리로 이어졌습니다.)"]

세계 최강 캐나다를 제압한 데는 친자매가 포함된 우리 대표팀의 완벽한 팀워크가 있어 가능했습니다.

동생 김경애가 던지고, 언니 김영미가 쓸고, 친자매는 절묘한 호흡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김경애/여자 컬링 국가대표 : "처음에 들어갈 때 좀 긴장이 됐었는데 언니(김영미)가 호흡법을 알려주면서 괜찮다고 얘기해줘서 좀 편안하게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첫 경기부터 세계 최강 캐나다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면서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여자 컬링, ‘세계 최강’ 캐나다 제압…파란의 첫 승
    • 입력 2018.02.15 (21:24)
    • 수정 2018.02.15 (21:34)
    뉴스 9
여자 컬링, ‘세계 최강’ 캐나다 제압…파란의 첫 승
[앵커]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랭킹 1위 캐나다를 물리쳤는데요,

친자매가 포함된 우리 대표팀은 완벽한 팀워크로 첫경기부터 세계 최강을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표팀은 최강 캐나다를 상대로 5엔드에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선공으로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스톤 두 개를 밀어내는 절묘한 샷으로 두 점을 올렸습니다.

[중계방송 : "이거 기가 막힌 샷이에요, 언제 또다시 리플레이 돼서 나올만한 샷입니다."]

우리 대표팀의 안정적인 플레이에 세계랭킹 1위 캐나다는 당황한듯 결정적인 실수를 범했습니다.

9엔드 캐나다가 스톤을 가운데 넣어 쉽게 한 점을 올릴 기회.

그러나, 대량 득점을 노리고 승부수를 던졌지만, 오히려 우리에게 3점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결국, 마지막 엔드에서 캐나다는 기권으로 패배를 인정했고, 우리나라는 기분 좋은 첫 승을 거뒀습니다.

[김은정/여자 컬링 국가대표 :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캐나다라는 생각보다는 그냥 제 샷에 집중했고, 얼음에 최대한 빨리 적응하려고 노력했던 점이 (승리로 이어졌습니다.)"]

세계 최강 캐나다를 제압한 데는 친자매가 포함된 우리 대표팀의 완벽한 팀워크가 있어 가능했습니다.

동생 김경애가 던지고, 언니 김영미가 쓸고, 친자매는 절묘한 호흡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김경애/여자 컬링 국가대표 : "처음에 들어갈 때 좀 긴장이 됐었는데 언니(김영미)가 호흡법을 알려주면서 괜찮다고 얘기해줘서 좀 편안하게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첫 경기부터 세계 최강 캐나다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면서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