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대생 내란음모 사건 47년 만에 재심 결정…가혹행위 인정
입력 2018.02.15 (21:41) | 수정 2018.02.15 (22:13) 인터넷 뉴스
서울대생 내란음모 사건 47년 만에 재심 결정…가혹행위 인정
박정희 정권의 대표적인 시국사건으로 꼽히는 '서울대생 내란음모사건'의 재심이 결정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5부는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과 이신범 전 의원이 낸 재심청구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중앙정보부 소속 사법 경찰관들이 피고인을 연행한 후 5일에서 16일 동안 구속영장 없이 잡아둔 것은 불법 감금이라고 밝혔다.

또 불법 감금 기간에 수사관들이 가혹 행위를 한 점을 짐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앙정보부는 1971년 당시 서울대생이었던 심 의원과 이 전 의원,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대표, 고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 당시 사법연수생이었던 고 조영래 변호사가 내란을 일으키려 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김근태 전 고문을 수배하고 나머지 4명을 구속했다.

이듬해인 1972년 심 의원과 장 대표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이 전 의원은 징역 2년, 조 변호사는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장 대표는 소신에 따라 재심청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서울대생 내란음모 사건 47년 만에 재심 결정…가혹행위 인정
    • 입력 2018.02.15 (21:41)
    • 수정 2018.02.15 (22:13)
    인터넷 뉴스
서울대생 내란음모 사건 47년 만에 재심 결정…가혹행위 인정
박정희 정권의 대표적인 시국사건으로 꼽히는 '서울대생 내란음모사건'의 재심이 결정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5부는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과 이신범 전 의원이 낸 재심청구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중앙정보부 소속 사법 경찰관들이 피고인을 연행한 후 5일에서 16일 동안 구속영장 없이 잡아둔 것은 불법 감금이라고 밝혔다.

또 불법 감금 기간에 수사관들이 가혹 행위를 한 점을 짐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앙정보부는 1971년 당시 서울대생이었던 심 의원과 이 전 의원,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대표, 고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 당시 사법연수생이었던 고 조영래 변호사가 내란을 일으키려 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김근태 전 고문을 수배하고 나머지 4명을 구속했다.

이듬해인 1972년 심 의원과 장 대표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이 전 의원은 징역 2년, 조 변호사는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장 대표는 소신에 따라 재심청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