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자 컬링, 한일전 아쉬운 역전패…1승1패 ISSUE
입력 2018.02.15 (23:11) 인터넷 뉴스
여자 컬링, 한일전 아쉬운 역전패…1승1패
평창올림픽 여자컬링 한일전에서 우리 대표팀이 일본에게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김은정 스킵(주장)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토시)에 5-7로 패했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 캐나다(스킵 레이철 호먼)를 8-6으로 제압한 대표팀은 중간 전적 1승 1패를 기록했다. 일본은 3연승을 거뒀다.

세계랭킹 6위인 일본은 꾸준히 정확도 높은 샷을 구사하는 게 강점이다. 평균 신장이 154㎝에 불과하지만 2016년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저력이 있다.

세계랭킹 8위 한국은 뜨거운 홈 팬 응원 속에 혈투를 벌였지만 막판 실수에 발목을 잡혔다.

대표팀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그리고 김은정 스킵 순으로 스톤을 2개씩 던졌다. 선수 모두가 김 씨여서 '팀 킴'으로 통한다. 일본의 투구 순서는 요시다 유리카(리드), 스즈키 유미(세컨드), 요시다 지나미(서드), 후지사와 순이다.

역전에 재역전이 이어진 접전이었다. 3-3으로 맞선 6엔드, 한국은 1점 달아나며 균형을 깼다. 한국은 여세를 몰아 7엔드 스틸(선공 팀이 득점)에 성공, 5-3으로 달아났다.

일본이 자기 가드를 쳐내는 실수로 한국에 기회를 줬다. 한국 스톤이 중앙을 차지한 상황. 일본은 마지막 스톤으로 중앙을 노렸으나 버튼을 그대로 통과해 한국에 1점을 선물했다. 일본은 8엔드 1득점으로 5-4 추격했다.

하지만 9엔드 한국이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마지막 샷이 하우스를 통과하며 2점을 내줬다. 5-6으로 역전된 상황에서 마지막 10엔드가 펼쳐졌다. 하지만 일본이 중앙을 차지하고 하우스 주변에 철벽을 치는 바람에 한국이 득점할 수 없었다.

친자매인 한국의 김영미와 김경애, 일본의 요시다 지나미와 유시다 유리카의 자존심 대결에서도 김 자매가 웃을 수 없었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
  • 여자 컬링, 한일전 아쉬운 역전패…1승1패
    • 입력 2018.02.15 (23:11)
    인터넷 뉴스
여자 컬링, 한일전 아쉬운 역전패…1승1패
평창올림픽 여자컬링 한일전에서 우리 대표팀이 일본에게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김은정 스킵(주장)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토시)에 5-7로 패했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 캐나다(스킵 레이철 호먼)를 8-6으로 제압한 대표팀은 중간 전적 1승 1패를 기록했다. 일본은 3연승을 거뒀다.

세계랭킹 6위인 일본은 꾸준히 정확도 높은 샷을 구사하는 게 강점이다. 평균 신장이 154㎝에 불과하지만 2016년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저력이 있다.

세계랭킹 8위 한국은 뜨거운 홈 팬 응원 속에 혈투를 벌였지만 막판 실수에 발목을 잡혔다.

대표팀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그리고 김은정 스킵 순으로 스톤을 2개씩 던졌다. 선수 모두가 김 씨여서 '팀 킴'으로 통한다. 일본의 투구 순서는 요시다 유리카(리드), 스즈키 유미(세컨드), 요시다 지나미(서드), 후지사와 순이다.

역전에 재역전이 이어진 접전이었다. 3-3으로 맞선 6엔드, 한국은 1점 달아나며 균형을 깼다. 한국은 여세를 몰아 7엔드 스틸(선공 팀이 득점)에 성공, 5-3으로 달아났다.

일본이 자기 가드를 쳐내는 실수로 한국에 기회를 줬다. 한국 스톤이 중앙을 차지한 상황. 일본은 마지막 스톤으로 중앙을 노렸으나 버튼을 그대로 통과해 한국에 1점을 선물했다. 일본은 8엔드 1득점으로 5-4 추격했다.

하지만 9엔드 한국이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마지막 샷이 하우스를 통과하며 2점을 내줬다. 5-6으로 역전된 상황에서 마지막 10엔드가 펼쳐졌다. 하지만 일본이 중앙을 차지하고 하우스 주변에 철벽을 치는 바람에 한국이 득점할 수 없었다.

친자매인 한국의 김영미와 김경애, 일본의 요시다 지나미와 유시다 유리카의 자존심 대결에서도 김 자매가 웃을 수 없었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