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정체 점차 해소…내일도 ‘북적’
입력 2018.02.17 (21:07) 수정 2018.02.18 (20:08) 인터넷 뉴스
고속도로 정체 점차 해소…내일도 ‘북적’
설 연휴 셋째 날인 17일 자정이 가까워지며 온종일 차량 정체로 몸살을 앓았던 전국 고속도로가 정상 흐름을 되찾아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30분 기준 전국 고속도로 서행·정체 구간은 총 119.4㎞로, 3시간 전 459㎞에서 크게 줄었다.

[바로가기] 고속도로 교통상황

하지만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옥산하이패스나들목∼청주휴게소, 입장휴게소∼안성나들목 등 39.6㎞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20.7㎞,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 16.9㎞,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 9.6㎞,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19.5㎞ 구간 등에서도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오후 10시 승용차로 경부고속도로 부산(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할 경우 서울까지 4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목포 4시간 30분, 광주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40분, 대구 4시간 10분, 대전 2시간 40분, 강릉 2시간 50분, 양양 2시간 10분 등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평소 정체가 잦은 구간을 중심으로 정체가 지속하고 있다"며 "18일 오전 2시를 전후해 정체는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내일은 오전 9∼10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오후 9시 30분 현재 수도권 방향으로 귀경한 차량은 40만 대이고 자정까지 4만 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나간 차량은 31만 대로, 2만 대가 더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 고속도로 정체 점차 해소…내일도 ‘북적’
    • 입력 2018.02.17 (21:07)
    • 수정 2018.02.18 (20:08)
    인터넷 뉴스
고속도로 정체 점차 해소…내일도 ‘북적’
설 연휴 셋째 날인 17일 자정이 가까워지며 온종일 차량 정체로 몸살을 앓았던 전국 고속도로가 정상 흐름을 되찾아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30분 기준 전국 고속도로 서행·정체 구간은 총 119.4㎞로, 3시간 전 459㎞에서 크게 줄었다.

[바로가기] 고속도로 교통상황

하지만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옥산하이패스나들목∼청주휴게소, 입장휴게소∼안성나들목 등 39.6㎞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20.7㎞,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 16.9㎞,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 9.6㎞,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19.5㎞ 구간 등에서도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오후 10시 승용차로 경부고속도로 부산(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할 경우 서울까지 4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목포 4시간 30분, 광주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40분, 대구 4시간 10분, 대전 2시간 40분, 강릉 2시간 50분, 양양 2시간 10분 등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평소 정체가 잦은 구간을 중심으로 정체가 지속하고 있다"며 "18일 오전 2시를 전후해 정체는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내일은 오전 9∼10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오후 9시 30분 현재 수도권 방향으로 귀경한 차량은 40만 대이고 자정까지 4만 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나간 차량은 31만 대로, 2만 대가 더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