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플로리다 고교생, 총탄 5발 맞고 친구 20명 지켜내
입력 2018.02.20 (02:18) 수정 2018.02.20 (02:29) 인터넷 뉴스
플로리다 고교생, 총탄 5발 맞고 친구 20명 지켜내
지난 14일(현지시각)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 사건 현장에서 자신의 몸을 방패 삼아 친구 20명을 지켜낸 고교생의 사연이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각) 미 ABC방송과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국의 스콧 이스라엘 국장은 이날 병원을 찾아 온몸 다섯 군데에 총탄을 맞아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이 학교 학생 앤서니 보게스(15) 군을 찾아 위로했다.

이스라엘 국장은 트위터에 "보게스 군을 찾아갈 수 있어 영광이다. 그는 5번이나 총에 맞았지만, 다행히도 회복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수술을 더 받아야 해서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보게스 군의 친구인 카를로스 로드리게스는 ABC뉴스에 보게스가 자신의 목숨을 살렸다고 말했다. 총격이 시작됐을 때 친구들은 모두 교실에 숨기 위해 도망쳤고 보게스가 문 쪽에 남아있던 마지막 학생이었다고 로드리게스는 전했다.

보게스는 등에 총을 맞는 등 다섯 군데에 총상을 입고도 끝까지 교실 문을 닫고 걸쇠까지 잠갔다고 로드리게스는 증언했다. 온몸으로 친구들을 지킨 보게스의 희생 덕분에 이 반 아이들 20명은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고 로드리게스는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우리 가운데 아무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몰랐다. 보게스가 다른 반 친구들을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 플로리다 고교생, 총탄 5발 맞고 친구 20명 지켜내
    • 입력 2018.02.20 (02:18)
    • 수정 2018.02.20 (02:29)
    인터넷 뉴스
플로리다 고교생, 총탄 5발 맞고 친구 20명 지켜내
지난 14일(현지시각)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 사건 현장에서 자신의 몸을 방패 삼아 친구 20명을 지켜낸 고교생의 사연이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각) 미 ABC방송과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국의 스콧 이스라엘 국장은 이날 병원을 찾아 온몸 다섯 군데에 총탄을 맞아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이 학교 학생 앤서니 보게스(15) 군을 찾아 위로했다.

이스라엘 국장은 트위터에 "보게스 군을 찾아갈 수 있어 영광이다. 그는 5번이나 총에 맞았지만, 다행히도 회복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수술을 더 받아야 해서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보게스 군의 친구인 카를로스 로드리게스는 ABC뉴스에 보게스가 자신의 목숨을 살렸다고 말했다. 총격이 시작됐을 때 친구들은 모두 교실에 숨기 위해 도망쳤고 보게스가 문 쪽에 남아있던 마지막 학생이었다고 로드리게스는 전했다.

보게스는 등에 총을 맞는 등 다섯 군데에 총상을 입고도 끝까지 교실 문을 닫고 걸쇠까지 잠갔다고 로드리게스는 증언했다. 온몸으로 친구들을 지킨 보게스의 희생 덕분에 이 반 아이들 20명은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고 로드리게스는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우리 가운데 아무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몰랐다. 보게스가 다른 반 친구들을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