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오하이오 중학교서 총기 발사돼 학교 봉쇄
입력 2018.02.21 (01:15) 수정 2018.02.21 (04:32) 인터넷 뉴스
미 오하이오 중학교서 총기 발사돼 학교 봉쇄
현지시간으로 20일 미국 오하이오 주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이 화장실에서 총기를 발사하면서 총성이 울려 학교가 봉쇄됐다.

오하이오 잭슨 지역 통합교육구 관내 학교에는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말라는 경보가 학부모들에게 전달됐다.

현지 CBS 방송, AP통신,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클리블랜드에서 남쪽으로 80㎞ 떨어진 매실런 소재 잭슨 메모리얼 중학교에 다니는 7학년 학생이 등교 시간 직전인 이날 오전 7시 50분 남자 화장실에서 총을 쐈다.

경찰은 이 학생은 자살을 기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잭슨 타운십 경찰서 마크 브링크 서장은 "학생이 화장실에서 스스로 총을 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학생은 현재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총탄이 사고로 발사됐는지, 자살을 기도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다른 학생은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학교 내 총격이 있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학교 주변에 학부모 수백 명이 몰려들어 아이들의 안전을 문의했다. 교육구 측은 학교 캠퍼스를 봉쇄한 뒤 이미 등교한 학생들을 인근에 온 학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이 학교 인근 초등학교 4곳도 덩달아 봉쇄됐다.

지난 14일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모두 17명이 사망하는 총기 참극이 벌어진 이후 교내에서 총기 사건이 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 내 여러 학교에는 총격 사건을 벌일 것이라는 위협이 잇따르기도 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메릴랜드 등지에서는 소셜미디어에 총격 사건을 암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으며 경찰이 사용자를 추적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

오하이오 주에서도 14세 학생이 '총격 사망자 기록을 깰 수 있다'는 내용의 스냅챗 포스팅을 올렸다가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미 오하이오 중학교서 총기 발사돼 학교 봉쇄
    • 입력 2018.02.21 (01:15)
    • 수정 2018.02.21 (04:32)
    인터넷 뉴스
미 오하이오 중학교서 총기 발사돼 학교 봉쇄
현지시간으로 20일 미국 오하이오 주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이 화장실에서 총기를 발사하면서 총성이 울려 학교가 봉쇄됐다.

오하이오 잭슨 지역 통합교육구 관내 학교에는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말라는 경보가 학부모들에게 전달됐다.

현지 CBS 방송, AP통신,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클리블랜드에서 남쪽으로 80㎞ 떨어진 매실런 소재 잭슨 메모리얼 중학교에 다니는 7학년 학생이 등교 시간 직전인 이날 오전 7시 50분 남자 화장실에서 총을 쐈다.

경찰은 이 학생은 자살을 기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잭슨 타운십 경찰서 마크 브링크 서장은 "학생이 화장실에서 스스로 총을 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학생은 현재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총탄이 사고로 발사됐는지, 자살을 기도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다른 학생은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학교 내 총격이 있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학교 주변에 학부모 수백 명이 몰려들어 아이들의 안전을 문의했다. 교육구 측은 학교 캠퍼스를 봉쇄한 뒤 이미 등교한 학생들을 인근에 온 학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이 학교 인근 초등학교 4곳도 덩달아 봉쇄됐다.

지난 14일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모두 17명이 사망하는 총기 참극이 벌어진 이후 교내에서 총기 사건이 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 내 여러 학교에는 총격 사건을 벌일 것이라는 위협이 잇따르기도 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메릴랜드 등지에서는 소셜미디어에 총격 사건을 암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으며 경찰이 사용자를 추적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

오하이오 주에서도 14세 학생이 '총격 사망자 기록을 깰 수 있다'는 내용의 스냅챗 포스팅을 올렸다가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