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우 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전 리허설” 내부 폭로
입력 2018.02.21 (11:38) 수정 2018.02.21 (14:11) 인터넷 뉴스
배우 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전 리허설” 내부 폭로
이윤택 연출가가 연희단거리패 내부 회의에서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으며 사과 기자회견에 앞서 리허설까지 했다는 내부 단원의 폭로가 나왔다.

2008년부터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하고 있는 오동식 배우는 21일 페이스북에 "나는 나의 스승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오 배우는 이윤택 연출의 성추행을 공개 고발한 첫 번째 글이 올라왔던 14일 새벽 이윤택 연출과 극단 대표가 대책회의를 했으며 이후 이 연출의 지시에 따라 서울 30스튜디오에서 진행 중이던 '수업' 공연을 취소하고 부산으로 피신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오동식 페이스북 캡처사진출처 : 오동식 페이스북 캡처

그는 당일 부산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는 연희단거리패와 극단 가마골을 어떻게 유지하느냐에 초점이 맞춰졌을 뿐 피해자의 입장이나 상황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 배우에 따르면 오후 회의에서도 이윤택 연출은 성추행을 폭로한 한 극단 대표에 대해 모독과 모욕적인 언사를 했다. 오 배우는 "(이 연출은) 자신이 연극을 당분간 나서서 할 수 없으니 저와 같은 꼭두각시 연출을 세우고 간간히 뒤에서 봐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윤택 연출이 이후에도 앞으로 할 작품과 캐스팅을 논의했고 변호사를 알아보는 등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이윤택 연출이 '김보리'(가명)씨의 성폭행 주장이 나온 뒤 선배 단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극단 대표가 진짜인지를 물었다며 "사실이었고 그것은 강간이었다"고 적었다.

오 배우는 이어 이윤택 연출이 공개 사과를 하기로 결정한 이후 변호사에게 전화해서 형량에 관해 물었고 '노래 가사를 쓰듯이, 시를 쓰듯이' 사과문을 만들었으며 단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기자회견 리허설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오 배우는 "그곳은 지옥의 아수라였다"면서 "당장이라도 도망가고 싶었고 도저히 인간으로서 할 수 없는 일들이었다. 방금 전까지 사실이라고 말하던 선생님은 이제 내가 믿던 선생님이 아니었다. 괴물이었다"고 토로했다.

한편 그는 1년 전에도 동기 A씨가 이윤택을 고발한 SNS글을 올렸던 사건이 있었다고 소개하며 당시 극단 대표가 A씨를 만나 원만한 타협과 권유를 해서 글이 삭제됐고 사건은 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배우 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전 리허설” 내부 폭로
    • 입력 2018.02.21 (11:38)
    • 수정 2018.02.21 (14:11)
    인터넷 뉴스
배우 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전 리허설” 내부 폭로
이윤택 연출가가 연희단거리패 내부 회의에서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으며 사과 기자회견에 앞서 리허설까지 했다는 내부 단원의 폭로가 나왔다.

2008년부터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하고 있는 오동식 배우는 21일 페이스북에 "나는 나의 스승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오 배우는 이윤택 연출의 성추행을 공개 고발한 첫 번째 글이 올라왔던 14일 새벽 이윤택 연출과 극단 대표가 대책회의를 했으며 이후 이 연출의 지시에 따라 서울 30스튜디오에서 진행 중이던 '수업' 공연을 취소하고 부산으로 피신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오동식 페이스북 캡처사진출처 : 오동식 페이스북 캡처

그는 당일 부산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는 연희단거리패와 극단 가마골을 어떻게 유지하느냐에 초점이 맞춰졌을 뿐 피해자의 입장이나 상황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 배우에 따르면 오후 회의에서도 이윤택 연출은 성추행을 폭로한 한 극단 대표에 대해 모독과 모욕적인 언사를 했다. 오 배우는 "(이 연출은) 자신이 연극을 당분간 나서서 할 수 없으니 저와 같은 꼭두각시 연출을 세우고 간간히 뒤에서 봐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윤택 연출이 이후에도 앞으로 할 작품과 캐스팅을 논의했고 변호사를 알아보는 등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이윤택 연출이 '김보리'(가명)씨의 성폭행 주장이 나온 뒤 선배 단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극단 대표가 진짜인지를 물었다며 "사실이었고 그것은 강간이었다"고 적었다.

오 배우는 이어 이윤택 연출이 공개 사과를 하기로 결정한 이후 변호사에게 전화해서 형량에 관해 물었고 '노래 가사를 쓰듯이, 시를 쓰듯이' 사과문을 만들었으며 단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기자회견 리허설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오 배우는 "그곳은 지옥의 아수라였다"면서 "당장이라도 도망가고 싶었고 도저히 인간으로서 할 수 없는 일들이었다. 방금 전까지 사실이라고 말하던 선생님은 이제 내가 믿던 선생님이 아니었다. 괴물이었다"고 토로했다.

한편 그는 1년 전에도 동기 A씨가 이윤택을 고발한 SNS글을 올렸던 사건이 있었다고 소개하며 당시 극단 대표가 A씨를 만나 원만한 타협과 권유를 해서 글이 삭제됐고 사건은 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