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4·16 세월호 참사 4주기…선체 직립 성공
[단독] 세월호도 ‘서별관 회의’…특조위 조사 방해 ‘총력’
입력 2018.02.22 (21:09) 수정 2018.02.22 (21:3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세월호도 ‘서별관 회의’…특조위 조사 방해 ‘총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특별조사 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최근, 당시 해수부 장.차관이 구속 기소됐는데요,

검찰이 확보한 자료를 보면, 당시 청와대가 위원회 활동 방해를 주도했는데, 정부 주요부처 관계자를 한데 모아, 지시를 내린 걸로 드러났습니다.

단독취재, 이화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특조위 구성 초기인 2015년 3월, 청와대 서별관에 기획재정부와 행정자치부, 해양수산부 차관 등이 모여 특조위 규모와 예산 등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검찰이 확보한 해수부 내부 문건 중 '서별관회의 결과' 내용입니다.

당시는 특조위 규모와 예산 등을 두고 논란이 첨예했던 시점, 특조위 조사 방해를 위해 정부 주요 부처들이 총동원됐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당시 세월호 특조위 관계자(음성변조) : "정부를 사실 특조위를 정부 조직으로 대우하지 않았어요. 각종 방해, 그런 보이는 방해, 보이지 않는 방해들을 계속 자행해 왔던 게 당시 정부의 행태였죠."]

이 서별관 회의는 이후에도 수차례 더 열렸는데, 검찰은 청와대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보다 앞선 2015년 1월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은 김영석 해수부 차관 등을 서울 시내 한 호텔에 불러모았고, "위원회 예산과 조직이 방대하다, 해수부가 책임지고 조직을 축소해 정부가 통제가능하록 하라"는 취지로 질책한 것으로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후 해수부는 전담 TF를 설치해 조직적으로 움직였고, 결국 조직과 예산을 줄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특히 '박근혜 7시간' 조사건과 관련해선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직접 대면 보고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김영석, 윤학배 전 해수부 장차관을 기소하며 이같은 내용을 적시하고, 이병기 전 실장과 조윤선 전 수석 소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단독] 세월호도 ‘서별관 회의’…특조위 조사 방해 ‘총력’
    • 입력 2018.02.22 (21:09)
    • 수정 2018.02.22 (21:38)
    뉴스 9
[단독] 세월호도 ‘서별관 회의’…특조위 조사 방해 ‘총력’
[앵커]

세월호 특별조사 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최근, 당시 해수부 장.차관이 구속 기소됐는데요,

검찰이 확보한 자료를 보면, 당시 청와대가 위원회 활동 방해를 주도했는데, 정부 주요부처 관계자를 한데 모아, 지시를 내린 걸로 드러났습니다.

단독취재, 이화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특조위 구성 초기인 2015년 3월, 청와대 서별관에 기획재정부와 행정자치부, 해양수산부 차관 등이 모여 특조위 규모와 예산 등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검찰이 확보한 해수부 내부 문건 중 '서별관회의 결과' 내용입니다.

당시는 특조위 규모와 예산 등을 두고 논란이 첨예했던 시점, 특조위 조사 방해를 위해 정부 주요 부처들이 총동원됐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당시 세월호 특조위 관계자(음성변조) : "정부를 사실 특조위를 정부 조직으로 대우하지 않았어요. 각종 방해, 그런 보이는 방해, 보이지 않는 방해들을 계속 자행해 왔던 게 당시 정부의 행태였죠."]

이 서별관 회의는 이후에도 수차례 더 열렸는데, 검찰은 청와대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보다 앞선 2015년 1월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은 김영석 해수부 차관 등을 서울 시내 한 호텔에 불러모았고, "위원회 예산과 조직이 방대하다, 해수부가 책임지고 조직을 축소해 정부가 통제가능하록 하라"는 취지로 질책한 것으로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후 해수부는 전담 TF를 설치해 조직적으로 움직였고, 결국 조직과 예산을 줄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특히 '박근혜 7시간' 조사건과 관련해선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직접 대면 보고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김영석, 윤학배 전 해수부 장차관을 기소하며 이같은 내용을 적시하고, 이병기 전 실장과 조윤선 전 수석 소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