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개고기 발언’에서 ‘상패 사고’까지…네덜란드 대표팀 논란의 하루
입력 2018.02.22 (22:29) 수정 2018.02.22 (22:2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개고기 발언’에서 ‘상패 사고’까지…네덜란드 대표팀 논란의 하루
동영상영역 끝
세계 최강으로 불리는 네덜란드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대표팀이 경기장 밖에서 벌인 언행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네덜란드 대표팀의 얀 블록하위선은 어제(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팀 추월 경기에서 동메달을 딴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선 개들을 잘 대해달라"(Please treat dogs better in this country)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개 식용 문화에 대한 비판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부분이다.

더불어 네덜란드 대표팀은 인근 리조트에서 축하 행사를 열었는데,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로부터 받은 상패를 관객들에게 던지는 세리머니를 하다 한국인 2명이 상패에 맞아 부상하는 일이 있었다.

좋지 못한 일이 계속 발생하자 네덜란드 선수단은 오늘(22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네덜란드 선수단장인 예론 비흐는 블록하위선의 발언과 관련해 "네덜란드 대표팀을 대표해 사과한다"며 "우리들은 한국 문화를 매우 존중하며 3주 동안 보여준 한국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인 스벤 크라머는 상패에 한국인이 부상한 것에 대해 "어떠한 의도도 없는 완전한 사고였다"며 "(다친 것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블록하위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인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여러분과 한국을 모욕하고자 한 말이 아니었다"며 "평소 동물 복지에 관심이 많았다"고 해명했다.
  • [영상] ‘개고기 발언’에서 ‘상패 사고’까지…네덜란드 대표팀 논란의 하루
    • 입력 2018.02.22 (22:29)
    • 수정 2018.02.22 (22:29)
    인터넷 뉴스
[영상] ‘개고기 발언’에서 ‘상패 사고’까지…네덜란드 대표팀 논란의 하루
세계 최강으로 불리는 네덜란드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대표팀이 경기장 밖에서 벌인 언행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네덜란드 대표팀의 얀 블록하위선은 어제(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팀 추월 경기에서 동메달을 딴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선 개들을 잘 대해달라"(Please treat dogs better in this country)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개 식용 문화에 대한 비판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부분이다.

더불어 네덜란드 대표팀은 인근 리조트에서 축하 행사를 열었는데,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로부터 받은 상패를 관객들에게 던지는 세리머니를 하다 한국인 2명이 상패에 맞아 부상하는 일이 있었다.

좋지 못한 일이 계속 발생하자 네덜란드 선수단은 오늘(22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네덜란드 선수단장인 예론 비흐는 블록하위선의 발언과 관련해 "네덜란드 대표팀을 대표해 사과한다"며 "우리들은 한국 문화를 매우 존중하며 3주 동안 보여준 한국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인 스벤 크라머는 상패에 한국인이 부상한 것에 대해 "어떠한 의도도 없는 완전한 사고였다"며 "(다친 것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블록하위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인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여러분과 한국을 모욕하고자 한 말이 아니었다"며 "평소 동물 복지에 관심이 많았다"고 해명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