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김영철 방문 관련 입장 질문에 “따로 언급 않겠다”
입력 2018.02.23 (15:22) 수정 2018.02.23 (15:29) 정치
국방부, 김영철 방문 관련 입장 질문에 “따로 언급 않겠다”
국방부는 23일 '천안함 피격사건 배후'로 지목됐던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문과 관련해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국방부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방부는 지난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고 결론을 내면서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았던 김영철이 연루됐을 가능성을 그동안 제기해 왔다. 특히 연평도 포격사건도 그 배후를 김영철로 의심해 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황원동 당시 국방정보본부장이 정찰총국 소행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했는데 국방부 입장은 무엇이냐'라고 묻자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한 것이고, 공식 결론을 내린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이진우 국방부 공보과장은 '김태영 당시 장관이 2010년도 국회에서 김영철이 주범으로 판단된다 말했었다'는 질의에 대해서 "가능성과 공식 발표는 다르다"며 "김영철 방남과 관련해서 정부가 대승적 차원에서 판단하고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 공식 문건에) 공식적으로 김영철이나 정찰총국을 언급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당시 왜 김영철이 주도자로 지목됐는지 근거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추정해서 그런 것이다"고 답변했다.

최 대변인은 김영철의 방문 입장을 묻는 질문이 이어지자 "정부에서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하기로 했기 때문에 국방부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김영철 방문 관련 입장 질문에 “따로 언급 않겠다”
    • 입력 2018.02.23 (15:22)
    • 수정 2018.02.23 (15:29)
    정치
국방부, 김영철 방문 관련 입장 질문에 “따로 언급 않겠다”
국방부는 23일 '천안함 피격사건 배후'로 지목됐던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문과 관련해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국방부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방부는 지난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고 결론을 내면서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았던 김영철이 연루됐을 가능성을 그동안 제기해 왔다. 특히 연평도 포격사건도 그 배후를 김영철로 의심해 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황원동 당시 국방정보본부장이 정찰총국 소행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했는데 국방부 입장은 무엇이냐'라고 묻자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한 것이고, 공식 결론을 내린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이진우 국방부 공보과장은 '김태영 당시 장관이 2010년도 국회에서 김영철이 주범으로 판단된다 말했었다'는 질의에 대해서 "가능성과 공식 발표는 다르다"며 "김영철 방남과 관련해서 정부가 대승적 차원에서 판단하고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 공식 문건에) 공식적으로 김영철이나 정찰총국을 언급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당시 왜 김영철이 주도자로 지목됐는지 근거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추정해서 그런 것이다"고 답변했다.

최 대변인은 김영철의 방문 입장을 묻는 질문이 이어지자 "정부에서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하기로 했기 때문에 국방부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