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함 유족 기자회견 “김영철 방남 철회하라!”
입력 2018.02.24 (10:54) 수정 2018.02.24 (11:03) 사회
천안함 유족 기자회견 “김영철 방남 철회하라!”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등 천안함 폭침 관련자들이 오늘(24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방남 철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에는 유가족과 사건 당시 현역이었던 예비역 등 50명이 참석한다.

김 통전부장은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당시 북한 인민군 정찰총국장을 지낸 인물로 두 사건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김 통전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북측 대표단과 함께 내일(25일) 방남할 예정이다.

유족회는 김 통전부장이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고 주장하며, 폐막식 참석 철회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김 통전부장이 폭침을 인정하고 사과하기 전까지 방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성우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대표는 "김 통전부장 방남과 관련해 정부가 유족들을 설득하려는 아무런 노력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또 "김 통전부장이 천안함 폭침을 주도했다는 결정적인 이유가 없다고 면피성 해명을 내놓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통일부는 어제(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일전선부가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조직인만큼 김 통전부장 방남을 남북관계 개선 관점에서 바라봐 줄 것을 촉구했다. 김 통전부장이 2010년 정찰총국장을 맡은 것은 맞지만, 사건 책임자를 특정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 천안함 유족 기자회견 “김영철 방남 철회하라!”
    • 입력 2018.02.24 (10:54)
    • 수정 2018.02.24 (11:03)
    사회
천안함 유족 기자회견 “김영철 방남 철회하라!”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등 천안함 폭침 관련자들이 오늘(24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방남 철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에는 유가족과 사건 당시 현역이었던 예비역 등 50명이 참석한다.

김 통전부장은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당시 북한 인민군 정찰총국장을 지낸 인물로 두 사건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김 통전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북측 대표단과 함께 내일(25일) 방남할 예정이다.

유족회는 김 통전부장이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고 주장하며, 폐막식 참석 철회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김 통전부장이 폭침을 인정하고 사과하기 전까지 방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성우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대표는 "김 통전부장 방남과 관련해 정부가 유족들을 설득하려는 아무런 노력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또 "김 통전부장이 천안함 폭침을 주도했다는 결정적인 이유가 없다고 면피성 해명을 내놓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통일부는 어제(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일전선부가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조직인만큼 김 통전부장 방남을 남북관계 개선 관점에서 바라봐 줄 것을 촉구했다. 김 통전부장이 2010년 정찰총국장을 맡은 것은 맞지만, 사건 책임자를 특정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