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안보리, 시리아 ‘30일 긴급휴전’ 결의…이행이 관건
입력 2018.02.25 (05:03) 수정 2018.02.25 (15:16) 인터넷 뉴스
유엔 안보리, 시리아 ‘30일 긴급휴전’ 결의…이행이 관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4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30일간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는 시리아군의 무차별 폭격이 가해진 반군 지역 동(東) 구타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을 위한 것으로 안보리 결의 채택과 동시에 즉시 발효된다.

스웨덴과 쿠웨이트 주도로 입안된 이번 결의안 채택으로 시리아 동 구타 지역에 대한 구호물품 전달과 응급의료 등 인도주의 지원이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결의는 부상자 등에 대한 구호품 전달과 후송을 위해 시리아에서의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동 구타와 야르무크, 푸아, 케프라야 등에서 모든 포위망을 풀 것을 요구하고 있다.

동 구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반군 조직의 휴전 준수 보장이 없다며 결의안 표결을 지연시켜온 러시아도 결의안에 찬성했다.

주요 시리아 반군 정파 2곳은 휴전결의를 준수하겠지만 시리아 정부와 여타 동맹이 이를 위반하면 상응해 맞설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시리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다마스쿠스 동쪽 동구타에서는 지난 18일부터 이어진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어린이 127명을 포함해 민간인 사망자 513명과 2천 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만장일치 채택에도 휴전결의가 제대로 이행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AFP 통신은 러시아의 지지 아래 채택된 이번 결의 이후에도 러시아 공군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전투기들이 동구타에 새로운 공습을 했다는 '시리아인권관측소'의 전언을 보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5일 공습으로 아동 8명을 포함해 적어도 민간인 41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프랑스와 독일 등은 휴전결의 이행을 위한 움직임을 시작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휴전결의 이행 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휴전결의의 이행과 앞으로 시리아에서 지속하는 평화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정치적 로드맵에 논의 초점이 맞춰질 거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안보리 결의에 "핵심적인 첫 단계"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휴전결의 이행에 조금도 방심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유엔 안보리, 시리아 ‘30일 긴급휴전’ 결의…이행이 관건
    • 입력 2018.02.25 (05:03)
    • 수정 2018.02.25 (15:16)
    인터넷 뉴스
유엔 안보리, 시리아 ‘30일 긴급휴전’ 결의…이행이 관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4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30일간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는 시리아군의 무차별 폭격이 가해진 반군 지역 동(東) 구타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을 위한 것으로 안보리 결의 채택과 동시에 즉시 발효된다.

스웨덴과 쿠웨이트 주도로 입안된 이번 결의안 채택으로 시리아 동 구타 지역에 대한 구호물품 전달과 응급의료 등 인도주의 지원이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결의는 부상자 등에 대한 구호품 전달과 후송을 위해 시리아에서의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동 구타와 야르무크, 푸아, 케프라야 등에서 모든 포위망을 풀 것을 요구하고 있다.

동 구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반군 조직의 휴전 준수 보장이 없다며 결의안 표결을 지연시켜온 러시아도 결의안에 찬성했다.

주요 시리아 반군 정파 2곳은 휴전결의를 준수하겠지만 시리아 정부와 여타 동맹이 이를 위반하면 상응해 맞설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시리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다마스쿠스 동쪽 동구타에서는 지난 18일부터 이어진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어린이 127명을 포함해 민간인 사망자 513명과 2천 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만장일치 채택에도 휴전결의가 제대로 이행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AFP 통신은 러시아의 지지 아래 채택된 이번 결의 이후에도 러시아 공군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전투기들이 동구타에 새로운 공습을 했다는 '시리아인권관측소'의 전언을 보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5일 공습으로 아동 8명을 포함해 적어도 민간인 41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프랑스와 독일 등은 휴전결의 이행을 위한 움직임을 시작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휴전결의 이행 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휴전결의의 이행과 앞으로 시리아에서 지속하는 평화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정치적 로드맵에 논의 초점이 맞춰질 거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안보리 결의에 "핵심적인 첫 단계"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휴전결의 이행에 조금도 방심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