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벤 크라머 사과 안 했다”…‘네덜란드 상패’ 피해자 호소
입력 2018.02.25 (14:22) 수정 2018.02.25 (14:25) 인터넷 뉴스
“스벤 크라머 사과 안 했다”…‘네덜란드 상패’ 피해자 호소
21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던진 상패에 맞은 피해자가 SNS에 호소문을 올렸다.

지난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 추월 경기를 마친 스벤 크라머를 포함한 4명의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은 경기 직후 홀란드 하이네켄 하우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고, 행사에서 받은 거대한 청동 상패를 거대한 관중들에게 던져 논란이 됐다.

네덜란드 언론 더 텔레흐라프 'de telegraaf' 보도 화면 캡처네덜란드 언론 더 텔레흐라프 'de telegraaf' 보도 화면 캡처

선수들은 겉보기에도 무거워 보이는 청동 상패를 관중들에게 던졌고, 이 상패에 맞은 한국이 관객 두 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날 행사장에서 벌어진 사고 영상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됐고, 논란이 커지자 스벤 크라머는 SNS에 한국어로 적은 사과문을 공개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전했다.

[연관기사]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스벤크라머는 22일 강릉 라카이 샌드파인 리조트 내 휠라하우스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어제 사건 이후 직접 가서 두 여성을 직접 만나서 사과했고, 상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자는 스벤 크라머에게 사과받은 적이 없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스벤 크라머가 올린 한국어 사과문도 현재 그의 SNS에서 삭제된 상태라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22일 스벤 크라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국어 사과문. 현재 삭제된 상태.22일 스벤 크라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국어 사과문. 현재 삭제된 상태.

25일 자신을 '네덜란드 하우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는 사고 당시 입었던 피에 젖은 옷과 상처를 공개하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녀는 "2월 22일 새벽 네덜란드 하우스에서 선수단 상패에 맞아 응급실에 실려간 사람입니다. 봉합 수술한 의사의 말에 따르면 뼈가 보이고 총 10바늘을 꿰맸다고 했습니다. 며칠이 지난 지금까지 왼쪽 머리의 감각이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피해의 심각성을 적었다.

22일 '네덜란드하우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SNS에 올린 게시글22일 '네덜란드하우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SNS에 올린 게시글

그녀는 "그날 기자회견에서 저에게 사과했다고 했지만 저는 사고 후 사과를 받지 못했고 선수단을 본 적조차 없습니다. 기자회견 이후, 만나서 사과하겠다고 관계자에게 전화가 왔지만 사고 후에도 기자회견에서 거짓말을 했기에 진정성이 없다고 느껴 만남을 거절했습니다."라고 네덜란드 대표팀의 사과를 받지 못한 사실을 전했다.

그녀는 이어 "조용히 치료에 대한 보험처리를 받고 끝났으면 하여 침묵했습니다. 보험처리 하겠다고 했지만, 처리가 지체되고 피드백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습니다."라고 피해에 대한 보상을 받지 못한 상황을 전했다.

피해자는 "선수단은 일요일, 행사주최 측은 월요일에 떠난다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여러 관계 기관에 연락해봤지만,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라고 적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피를 저렇게나 흘리도록 만들었다고?", "피해자분 가만히 있지 마시고 당장 고소하세요". "사진으로만 봐도 상처 엄청나게 깊어 보인다. 직접 찾아가 사과했다는 거짓말은 왜 했느냐"며 분노했다.


피해자는 SNS에 해당 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자신의 핸드폰으로 촬영한 현장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 “스벤 크라머 사과 안 했다”…‘네덜란드 상패’ 피해자 호소
    • 입력 2018.02.25 (14:22)
    • 수정 2018.02.25 (14:25)
    인터넷 뉴스
“스벤 크라머 사과 안 했다”…‘네덜란드 상패’ 피해자 호소
21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던진 상패에 맞은 피해자가 SNS에 호소문을 올렸다.

지난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 추월 경기를 마친 스벤 크라머를 포함한 4명의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은 경기 직후 홀란드 하이네켄 하우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고, 행사에서 받은 거대한 청동 상패를 거대한 관중들에게 던져 논란이 됐다.

네덜란드 언론 더 텔레흐라프 'de telegraaf' 보도 화면 캡처네덜란드 언론 더 텔레흐라프 'de telegraaf' 보도 화면 캡처

선수들은 겉보기에도 무거워 보이는 청동 상패를 관중들에게 던졌고, 이 상패에 맞은 한국이 관객 두 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날 행사장에서 벌어진 사고 영상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됐고, 논란이 커지자 스벤 크라머는 SNS에 한국어로 적은 사과문을 공개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전했다.

[연관기사]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스벤크라머는 22일 강릉 라카이 샌드파인 리조트 내 휠라하우스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어제 사건 이후 직접 가서 두 여성을 직접 만나서 사과했고, 상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자는 스벤 크라머에게 사과받은 적이 없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스벤 크라머가 올린 한국어 사과문도 현재 그의 SNS에서 삭제된 상태라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22일 스벤 크라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국어 사과문. 현재 삭제된 상태.22일 스벤 크라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국어 사과문. 현재 삭제된 상태.

25일 자신을 '네덜란드 하우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는 사고 당시 입었던 피에 젖은 옷과 상처를 공개하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녀는 "2월 22일 새벽 네덜란드 하우스에서 선수단 상패에 맞아 응급실에 실려간 사람입니다. 봉합 수술한 의사의 말에 따르면 뼈가 보이고 총 10바늘을 꿰맸다고 했습니다. 며칠이 지난 지금까지 왼쪽 머리의 감각이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피해의 심각성을 적었다.

22일 '네덜란드하우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SNS에 올린 게시글22일 '네덜란드하우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SNS에 올린 게시글

그녀는 "그날 기자회견에서 저에게 사과했다고 했지만 저는 사고 후 사과를 받지 못했고 선수단을 본 적조차 없습니다. 기자회견 이후, 만나서 사과하겠다고 관계자에게 전화가 왔지만 사고 후에도 기자회견에서 거짓말을 했기에 진정성이 없다고 느껴 만남을 거절했습니다."라고 네덜란드 대표팀의 사과를 받지 못한 사실을 전했다.

그녀는 이어 "조용히 치료에 대한 보험처리를 받고 끝났으면 하여 침묵했습니다. 보험처리 하겠다고 했지만, 처리가 지체되고 피드백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습니다."라고 피해에 대한 보상을 받지 못한 상황을 전했다.

피해자는 "선수단은 일요일, 행사주최 측은 월요일에 떠난다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여러 관계 기관에 연락해봤지만,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라고 적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피를 저렇게나 흘리도록 만들었다고?", "피해자분 가만히 있지 마시고 당장 고소하세요". "사진으로만 봐도 상처 엄청나게 깊어 보인다. 직접 찾아가 사과했다는 거짓말은 왜 했느냐"며 분노했다.


피해자는 SNS에 해당 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자신의 핸드폰으로 촬영한 현장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