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영철 방남’ 극한 대치…“반역행위” vs “안보장사”
입력 2018.02.25 (22:31) 수정 2018.02.25 (23:1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영철 방남’ 극한 대치…“반역행위” vs “안보장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한을 놓고 여야 정치권은 또다시 거칠게 충돌하고 있습니다.

통일대교에서 밤샘 농성을 벌인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반역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농성이 국제적인 망신이라며 안보장사는 그만하라고 맞받았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살인마 전범 김영철을 입국 즉시 체포하라! (체포하라! 체포하라!)"]

자유한국당은 이틀째 통일대교를 막고 이른바 '육탄 저지'를 이어갔습니다.

원색적 구호를 외치며 김영철 부위원장 방문을 결사 반대했고, 정부가 남북 연방제를 시험하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국민 감정이 가장 심각하게 충돌할 수 있는 김영철이도 데리고 와서 지금 시험을 해 보고, 어떻게 반응을 하는지…."]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이 통일대교를 우회하자, 정부가 샛문을 열어준 것은 반역행위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천안함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며 김 부위원장에게 폭침에 대한 사과부터 받으라고 요구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은 이 전범에 대해서 대한민국 대통령께서 직접 만나시는 것은 절대 안 된다는 점을…."]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한국당 농성은 국제적 망신이고, 평화올림픽의 오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안보장사는 그만하라며,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없으면 한반도 비핵화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기-승-전-색깔론'으로 중무장한 채 오로지 문재인 정부 발목 잡고 깎아내리기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작태는 자기부정이고…."]

한국당은 내일(26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국회로 부르고, 원외에선 대규모 규탄집회를 여는 등 투쟁 강도를 높여가기로 해, 김 부위원장 방문을 계기로 정치권에 다시 전운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김영철 방남’ 극한 대치…“반역행위” vs “안보장사”
    • 입력 2018.02.25 (22:31)
    • 수정 2018.02.25 (23:12)
    뉴스 9
‘김영철 방남’ 극한 대치…“반역행위” vs “안보장사”
[앵커]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한을 놓고 여야 정치권은 또다시 거칠게 충돌하고 있습니다.

통일대교에서 밤샘 농성을 벌인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반역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농성이 국제적인 망신이라며 안보장사는 그만하라고 맞받았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살인마 전범 김영철을 입국 즉시 체포하라! (체포하라! 체포하라!)"]

자유한국당은 이틀째 통일대교를 막고 이른바 '육탄 저지'를 이어갔습니다.

원색적 구호를 외치며 김영철 부위원장 방문을 결사 반대했고, 정부가 남북 연방제를 시험하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국민 감정이 가장 심각하게 충돌할 수 있는 김영철이도 데리고 와서 지금 시험을 해 보고, 어떻게 반응을 하는지…."]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이 통일대교를 우회하자, 정부가 샛문을 열어준 것은 반역행위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천안함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며 김 부위원장에게 폭침에 대한 사과부터 받으라고 요구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은 이 전범에 대해서 대한민국 대통령께서 직접 만나시는 것은 절대 안 된다는 점을…."]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한국당 농성은 국제적 망신이고, 평화올림픽의 오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안보장사는 그만하라며,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없으면 한반도 비핵화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기-승-전-색깔론'으로 중무장한 채 오로지 문재인 정부 발목 잡고 깎아내리기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작태는 자기부정이고…."]

한국당은 내일(26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국회로 부르고, 원외에선 대규모 규탄집회를 여는 등 투쟁 강도를 높여가기로 해, 김 부위원장 방문을 계기로 정치권에 다시 전운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