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무부 “남북관계 개선은 북핵해결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어”
입력 2018.02.26 (03:45) 수정 2018.02.26 (04:35) 국제
미 국무부 “남북관계 개선은 북핵해결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어”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북측이 북미 대화에 대한 전향적 의향을 밝힌 데 대해 한미 간 대응 공조를 강조하며 남북관계 진전과 북핵 해결이 따로 갈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에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고 답한 데 대한 반응이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러한 북측의 입장에 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우리는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에 관련해 한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 간의 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는 것과 별도로 분리해서 진전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도 지난 23일 청와대에서 미국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대화와 남북대화가 별도로 갈 수 없다"며 "두 대화의 과정은 나란히 함께 진전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 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미 국무부 “남북관계 개선은 북핵해결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어”
    • 입력 2018.02.26 (03:45)
    • 수정 2018.02.26 (04:35)
    국제
미 국무부 “남북관계 개선은 북핵해결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어”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북측이 북미 대화에 대한 전향적 의향을 밝힌 데 대해 한미 간 대응 공조를 강조하며 남북관계 진전과 북핵 해결이 따로 갈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에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고 답한 데 대한 반응이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러한 북측의 입장에 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우리는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에 관련해 한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 간의 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는 것과 별도로 분리해서 진전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도 지난 23일 청와대에서 미국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대화와 남북대화가 별도로 갈 수 없다"며 "두 대화의 과정은 나란히 함께 진전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 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