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N “미국인 70% 총기규제 찬성…25년만의 최고치”
입력 2018.02.26 (03:45) 수정 2018.02.26 (04:36) 국제
CNN “미국인 70% 총기규제 찬성…25년만의 최고치”
미국 플로리다 주 고교 총격 참사를 계기로 총기규제 찬성여론이 뚜렷해졌다고 미 CNN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이 지난주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 미국 성인 1천16명을 상대로 조사(표본오차 ±3.7%포인트)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0%가 "더 강한 총기규제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총기규제에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27%에 그쳤다.

지난해 10월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 당시 동일한 조사에서 총기규제 찬성 응답률이 52%였던 것을 고려하면 넉 달 새 28%포인트 급상승한 수치다.

동시에 1993년 이후로 25년 만에 가장 높은 찬성률이라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정치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응답자의 93%가 총기규제에 찬성했고, 공화당 지지층에서는 49%가 총기규제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특히 선별적으로 총기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선 절대다수가 찬성의견을 드러냈다고 CNN은 설명했다. 응답자의 87%는 '범죄 전력이 있거나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총기판매를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플로리다 고교 총기사건에 대한 후속 대응으로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강화하고 ▲반자동소총 구매 가능연령을 현행 18세에서 21세로 올리고 ▲대량 살상이 가능한 자동소총으로 개조하는 도구인 '범프 스탁' 판매를 중단하는 3대 규제책을 내놓은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CNN “미국인 70% 총기규제 찬성…25년만의 최고치”
    • 입력 2018.02.26 (03:45)
    • 수정 2018.02.26 (04:36)
    국제
CNN “미국인 70% 총기규제 찬성…25년만의 최고치”
미국 플로리다 주 고교 총격 참사를 계기로 총기규제 찬성여론이 뚜렷해졌다고 미 CNN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이 지난주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 미국 성인 1천16명을 상대로 조사(표본오차 ±3.7%포인트)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0%가 "더 강한 총기규제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총기규제에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27%에 그쳤다.

지난해 10월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 당시 동일한 조사에서 총기규제 찬성 응답률이 52%였던 것을 고려하면 넉 달 새 28%포인트 급상승한 수치다.

동시에 1993년 이후로 25년 만에 가장 높은 찬성률이라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정치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응답자의 93%가 총기규제에 찬성했고, 공화당 지지층에서는 49%가 총기규제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특히 선별적으로 총기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선 절대다수가 찬성의견을 드러냈다고 CNN은 설명했다. 응답자의 87%는 '범죄 전력이 있거나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총기판매를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플로리다 고교 총기사건에 대한 후속 대응으로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강화하고 ▲반자동소총 구매 가능연령을 현행 18세에서 21세로 올리고 ▲대량 살상이 가능한 자동소총으로 개조하는 도구인 '범프 스탁' 판매를 중단하는 3대 규제책을 내놓은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