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종환 문체부장관 “내 건배사는 ‘영미’”…김영미 반응은?
입력 2018.02.26 (16:19) 종합
도종환 문체부장관 “내 건배사는 ‘영미’”…김영미 반응은?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단의 해단식에서도 컬링이 주목받았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해단식에서 "어제 폐회식 직후 IOC와 외신의 호평을 받았다. 기분이 좋아 건배사로 '영미'를 외쳤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앞으로 문체부 회식자리 건배사는 '영미'로 할 것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영미'는 여자 컬링 대표팀의 스킵 김은정이 경기 중 동료이자 친구인 리드 김영미를 자주 부르면서 유행어가 됐다.

26일 해단식에서 도종환 장관의 말을 들은 김영미의 반응26일 해단식에서 도종환 장관의 말을 들은 김영미의 반응

김영미는 도 장관의 말에 부끄러워하며 고개를 숙이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김영미는 이에 대해 "제 이름을 많이 불러주셔서 감사히 생각한다. 좋으면서도 부끄럽다"고 답했다.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컬링 대표팀은 다음 달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해단식을 마친 대한민국 선수단은 올림픽 기간 머문 선수촌 801동을 배경으로 마지막 기념사진을 찍고 점심을 먹은 뒤 종목별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태릉선수촌으로 각각 이동했다.
  • 도종환 문체부장관 “내 건배사는 ‘영미’”…김영미 반응은?
    • 입력 2018.02.26 (16:19)
    종합
도종환 문체부장관 “내 건배사는 ‘영미’”…김영미 반응은?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단의 해단식에서도 컬링이 주목받았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해단식에서 "어제 폐회식 직후 IOC와 외신의 호평을 받았다. 기분이 좋아 건배사로 '영미'를 외쳤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앞으로 문체부 회식자리 건배사는 '영미'로 할 것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영미'는 여자 컬링 대표팀의 스킵 김은정이 경기 중 동료이자 친구인 리드 김영미를 자주 부르면서 유행어가 됐다.

26일 해단식에서 도종환 장관의 말을 들은 김영미의 반응26일 해단식에서 도종환 장관의 말을 들은 김영미의 반응

김영미는 도 장관의 말에 부끄러워하며 고개를 숙이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김영미는 이에 대해 "제 이름을 많이 불러주셔서 감사히 생각한다. 좋으면서도 부끄럽다"고 답했다.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컬링 대표팀은 다음 달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해단식을 마친 대한민국 선수단은 올림픽 기간 머문 선수촌 801동을 배경으로 마지막 기념사진을 찍고 점심을 먹은 뒤 종목별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태릉선수촌으로 각각 이동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