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헤어지기 싫어요”…단일팀 ‘코리아’ 눈물의 이별
입력 2018.02.27 (06:19) 수정 2018.02.27 (06:3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헤어지기 싫어요”…단일팀 ‘코리아’ 눈물의 이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뜨거웠던 평창동계올림픽, 그 중에 가장 뜨거운 땀과 눈물을 흘린 선수들 중 하나가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아니었을까요?

어제 작별의 현장은 온통 울음바다였습니다.

응원단 등 북측 참가단은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귀환했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측 선수단이 떠날 채비를 합니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선수들에게도 작별의 시간이 왔습니다.

서로를 놓아줄 줄 모르고 보내려다가 또 다시 꼭 껴안길 여러차례 무거운 발걸음을 겨우 겨우 옮기며 마지못해 버스에 오릅니다.

새벽부터 배웅나온 우리 선수들은 기약없는 이별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무심한 버스는 출발을 재촉하고 마지막 인사를 나눕니다.

["송희 언니. (언니 그만 울어요.)"]

'단일팀' 깃발 아래 땀 흘리며 호흡을 맞춘 지 한 달.

빙판 위를 뒹굴던 선수들은 작은 통일을 이뤘습니다.

'잘 가요', '조심히 가'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 지 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

["송희야 나중에 봐."]

화합과 평화의 올림픽 상징과도 같았던 북측 선수들은 북으로 돌아갑니다.

[최지연/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 "앞으로 만날 수도 있는 사람이면 그래도 마음이 괜찮을텐데 다시는 못 볼 수도 있으니까.."]

13년 만에 방문해 줄곧 '우리는 하나'라고 외쳤던 북측 응원단도 숙소를 나섭니다.

응원단의 마지막 메시지는 역시 '통일'입니다.

[오영철/북측 응원단장 : "한 핏줄을 잇고 사는데 이렇게 갈라져 산다는 게 얼마나 가슴아픈 지 모르겠다고.."]

평창 올림픽 흥행에 큰 몫을 담당했던 북측 응원단과 선수단 290 여명은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북으로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헤어지기 싫어요”…단일팀 ‘코리아’ 눈물의 이별
    • 입력 2018.02.27 (06:19)
    • 수정 2018.02.27 (06:38)
    뉴스광장 1부
“헤어지기 싫어요”…단일팀 ‘코리아’ 눈물의 이별
[앵커]

뜨거웠던 평창동계올림픽, 그 중에 가장 뜨거운 땀과 눈물을 흘린 선수들 중 하나가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아니었을까요?

어제 작별의 현장은 온통 울음바다였습니다.

응원단 등 북측 참가단은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귀환했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측 선수단이 떠날 채비를 합니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선수들에게도 작별의 시간이 왔습니다.

서로를 놓아줄 줄 모르고 보내려다가 또 다시 꼭 껴안길 여러차례 무거운 발걸음을 겨우 겨우 옮기며 마지못해 버스에 오릅니다.

새벽부터 배웅나온 우리 선수들은 기약없는 이별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무심한 버스는 출발을 재촉하고 마지막 인사를 나눕니다.

["송희 언니. (언니 그만 울어요.)"]

'단일팀' 깃발 아래 땀 흘리며 호흡을 맞춘 지 한 달.

빙판 위를 뒹굴던 선수들은 작은 통일을 이뤘습니다.

'잘 가요', '조심히 가'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 지 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

["송희야 나중에 봐."]

화합과 평화의 올림픽 상징과도 같았던 북측 선수들은 북으로 돌아갑니다.

[최지연/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 "앞으로 만날 수도 있는 사람이면 그래도 마음이 괜찮을텐데 다시는 못 볼 수도 있으니까.."]

13년 만에 방문해 줄곧 '우리는 하나'라고 외쳤던 북측 응원단도 숙소를 나섭니다.

응원단의 마지막 메시지는 역시 '통일'입니다.

[오영철/북측 응원단장 : "한 핏줄을 잇고 사는데 이렇게 갈라져 산다는 게 얼마나 가슴아픈 지 모르겠다고.."]

평창 올림픽 흥행에 큰 몫을 담당했던 북측 응원단과 선수단 290 여명은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북으로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