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위안부 학살’ 입증 영상 최초 공개
입력 2018.02.27 (12:08) 수정 2018.02.27 (12:3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인 위안부 학살’ 입증 영상 최초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40년대 일본군이 한국인 위안부들을 학살했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과 보고서가 삼일절을 앞두고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일본은 학살을 부인하고 있는 만큼, 당시의 상황을 증명해 줄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944년 일본군이 한국인 위안부들을 학살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해당 영상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70여 년간 보관해 온 자료를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이 발굴한 것입니다.

그동안 일본군이 위안부를 학살했다는 증언과 신문기사는 있었지만, 학살 현장이 촬영된 영상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총 19초 분량의 이 흑백영상은 1944년 9월, 미·중 연합군의 사진중대 소속 병사 볼드윈이 중국 윈난성 등충에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당시 이 일대 일본군 진영에는 한국인 위안부 70~80명이 있었는데, 미·중 연합군이 포로로 잡은 23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대다수 위안부는 패배 직전 일본군에게 학살됐다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영상 외에도 미·중 연합군이 기술한 보고서 등 문서 14점과 사진자료 2점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보고서에는 "일본군이 조선인 여성 30명을 총살했다"고 기록돼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학살 사실을 부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자료들은 당시 위안부들이 처했던 현실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한국인 위안부 학살’ 입증 영상 최초 공개
    • 입력 2018.02.27 (12:08)
    • 수정 2018.02.27 (12:35)
    뉴스 12
‘한국인 위안부 학살’ 입증 영상 최초 공개
[앵커]

1940년대 일본군이 한국인 위안부들을 학살했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과 보고서가 삼일절을 앞두고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일본은 학살을 부인하고 있는 만큼, 당시의 상황을 증명해 줄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944년 일본군이 한국인 위안부들을 학살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해당 영상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서 70여 년간 보관해 온 자료를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이 발굴한 것입니다.

그동안 일본군이 위안부를 학살했다는 증언과 신문기사는 있었지만, 학살 현장이 촬영된 영상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총 19초 분량의 이 흑백영상은 1944년 9월, 미·중 연합군의 사진중대 소속 병사 볼드윈이 중국 윈난성 등충에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당시 이 일대 일본군 진영에는 한국인 위안부 70~80명이 있었는데, 미·중 연합군이 포로로 잡은 23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대다수 위안부는 패배 직전 일본군에게 학살됐다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영상 외에도 미·중 연합군이 기술한 보고서 등 문서 14점과 사진자료 2점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보고서에는 "일본군이 조선인 여성 30명을 총살했다"고 기록돼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학살 사실을 부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자료들은 당시 위안부들이 처했던 현실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