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립만세” 3·1 운동의 조력자…푸른 눈의 이방인들
입력 2018.03.01 (09:52) 수정 2018.03.01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독립만세” 3·1 운동의 조력자…푸른 눈의 이방인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일)은 태극기가 삼천리 강산에 펄럭였던 3.1절입니다.

내년이면 백 주년을 맞는 3.1절은 그 세월의 의미가 남다를 수 밖에 없는데요,

3.1 운동의 성공을 도왔던 이방인들의 발자취를 황정호 기자가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조선의 자주독립을 세계만방에 선언한 3.1운동!

독립을 바라는 태극기의 물결이 강산에 퍼졌습니다.

이 치밀한 거사의 성공에는 기독교 선교를 위해 들어온 외국인 선교사들의 조력이 있었습니다.

[김승태/한국기독역사연구소 소장 : "정치 문제에 대해서 개입하지 말도록 미국 정부의 압력도 받았고 선교본부의 압력도 받았지만 그 만행들을 보고서..."]

목숨을 걸고 3.1 운동을 세계로 전파한 스코필드 박사, 34번째 민족대표로 불리는 그가 남긴 사진들은 일제의 만행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경찰에 쫓기는 학생들을 숨겨줬다가 구속된 선교사, 학생들이 태극기를 만들어 독립만세를 외칠 수 있게 아예 기숙사 방을 내준 여성 선교사도 있었습니다.

학생들이 교정에 걸어놓은 태극기를 끝까지 지켜 한국으로 다시 반환해주기도 했습니다.

[김승태/한국기독역사연구소 소장 : "일본의 재팬 기록, 그리고 당시 살았던 사람들의 회고 이것뿐입니다. 제삼자로서 그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이 입증해 줄 수 있는 그 증언 기록, 그것은 선교사의 기록이 유일합니다."]

푸른눈의 선교사들이 바라본 3.1운동은, 이방인들인 그들조차 증언자로 만든 조선 독립의 위대한 발걸음이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독립만세” 3·1 운동의 조력자…푸른 눈의 이방인들
    • 입력 2018.03.01 (09:52)
    • 수정 2018.03.01 (09:58)
    930뉴스
“독립만세” 3·1 운동의 조력자…푸른 눈의 이방인들
[앵커]

오늘(1일)은 태극기가 삼천리 강산에 펄럭였던 3.1절입니다.

내년이면 백 주년을 맞는 3.1절은 그 세월의 의미가 남다를 수 밖에 없는데요,

3.1 운동의 성공을 도왔던 이방인들의 발자취를 황정호 기자가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조선의 자주독립을 세계만방에 선언한 3.1운동!

독립을 바라는 태극기의 물결이 강산에 퍼졌습니다.

이 치밀한 거사의 성공에는 기독교 선교를 위해 들어온 외국인 선교사들의 조력이 있었습니다.

[김승태/한국기독역사연구소 소장 : "정치 문제에 대해서 개입하지 말도록 미국 정부의 압력도 받았고 선교본부의 압력도 받았지만 그 만행들을 보고서..."]

목숨을 걸고 3.1 운동을 세계로 전파한 스코필드 박사, 34번째 민족대표로 불리는 그가 남긴 사진들은 일제의 만행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경찰에 쫓기는 학생들을 숨겨줬다가 구속된 선교사, 학생들이 태극기를 만들어 독립만세를 외칠 수 있게 아예 기숙사 방을 내준 여성 선교사도 있었습니다.

학생들이 교정에 걸어놓은 태극기를 끝까지 지켜 한국으로 다시 반환해주기도 했습니다.

[김승태/한국기독역사연구소 소장 : "일본의 재팬 기록, 그리고 당시 살았던 사람들의 회고 이것뿐입니다. 제삼자로서 그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이 입증해 줄 수 있는 그 증언 기록, 그것은 선교사의 기록이 유일합니다."]

푸른눈의 선교사들이 바라본 3.1운동은, 이방인들인 그들조차 증언자로 만든 조선 독립의 위대한 발걸음이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