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도 당했다”…‘미투’ 파문 확산
“부끄러운 짓 안했다”는 고은…최영미 “마지막 기회 날려 딱해”
입력 2018.03.04 (21:14) 수정 2018.03.04 (21:4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부끄러운 짓 안했다”는 고은…최영미 “마지막 기회 날려 딱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시인 고은 씨가 그동안의 침묵을 깨고, 자신에 대한 의혹을 단호히 부인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자 의혹 제기자인 최영미 시인은 "고 씨가 용서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날려버렸다"며 즉각 반박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추행' 의혹에 오랜 침묵을 지켜오던 고은 시인이, 영국 가디언지에 보낸 성명을 통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성명에서 고은 시인은 "최근 의혹들에서 내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면서도, "상습적인 성추행 혐의는 단호히 부인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진실이 밝혀지고 해결될 때까지 시간이 흐르길 기다릴 뿐"이고 "아내와 본인에게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명예를 유지하면서 계속 집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상습적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국내에서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다가 외신을 통해 우회적으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선 겁니다.

['고은 재단' 관계자/음성변조 : "그거는 개인사잖아요. 문학관도 안한다고 발표한 상황인데 재단하고 사업이 연결될 게 없거든요."]

이에 대해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최초 제기한 최영미 시인은, KBS 취재진에게 "사과하고 용서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날려 버린 것이 딱하다"는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또 자신이 '언론에 보낸 글과 한 말은 모두 사실'이라며 '공식기구가 출범하면 상세히 밝히겠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부끄러운 짓 안했다”는 고은…최영미 “마지막 기회 날려 딱해”
    • 입력 2018.03.04 (21:14)
    • 수정 2018.03.04 (21:40)
    뉴스 9
“부끄러운 짓 안했다”는 고은…최영미 “마지막 기회 날려 딱해”
[앵커]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시인 고은 씨가 그동안의 침묵을 깨고, 자신에 대한 의혹을 단호히 부인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자 의혹 제기자인 최영미 시인은 "고 씨가 용서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날려버렸다"며 즉각 반박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추행' 의혹에 오랜 침묵을 지켜오던 고은 시인이, 영국 가디언지에 보낸 성명을 통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성명에서 고은 시인은 "최근 의혹들에서 내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면서도, "상습적인 성추행 혐의는 단호히 부인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진실이 밝혀지고 해결될 때까지 시간이 흐르길 기다릴 뿐"이고 "아내와 본인에게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명예를 유지하면서 계속 집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상습적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국내에서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다가 외신을 통해 우회적으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선 겁니다.

['고은 재단' 관계자/음성변조 : "그거는 개인사잖아요. 문학관도 안한다고 발표한 상황인데 재단하고 사업이 연결될 게 없거든요."]

이에 대해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최초 제기한 최영미 시인은, KBS 취재진에게 "사과하고 용서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날려 버린 것이 딱하다"는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또 자신이 '언론에 보낸 글과 한 말은 모두 사실'이라며 '공식기구가 출범하면 상세히 밝히겠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