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꾸벅꾸벅’ 졸음과 사투 벌이는 美 정치인들
입력 2018.03.08 (09:46) 수정 2018.03.08 (09:55)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꾸벅꾸벅’ 졸음과 사투 벌이는 美 정치인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의 정치인들이 졸음과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 고문!

지난달 CNN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를 칭송만 하다가 앵커와 설전을 벌여 인터뷰가 중단되기도 했었는데요.

며칠 전 트럼프 대통령이 학교 보안 문제에 대해서 연설하고 있는데 밀러 고문이 졸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트럼프는 모든 교사가 무장하기를 원합니다."]

밀러 고문뿐만 아니라 졸음 앞에서 무너진 미국 정치인들은 많습니다.

몇 년 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연설을 들으면서 의자에 앉아 졸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은 회의 중 자주 졸곤 했는데, 1982년 로마 바티칸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를 알현할 때도 잠이 들어버렸습니다.

몇 년 전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국정 연설을 하고 있을 땐, 긴즈버그 전 미국 대법관도 졸음에 빠졌습니다.

["적어도 저는 100% 깨어있었다고 할 수 없어요. 국정 연설 전날 마신 캘리포니아 와인 때문인 것 같아요."]

조 바이든 그리고 딕 체니 전 미국 부통령 모두 회의 중 자주 잠이 들곤 했습니다.
  • ‘꾸벅꾸벅’ 졸음과 사투 벌이는 美 정치인들
    • 입력 2018.03.08 (09:46)
    • 수정 2018.03.08 (09:55)
    930뉴스
‘꾸벅꾸벅’ 졸음과 사투 벌이는 美 정치인들
[앵커]

미국의 정치인들이 졸음과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 고문!

지난달 CNN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를 칭송만 하다가 앵커와 설전을 벌여 인터뷰가 중단되기도 했었는데요.

며칠 전 트럼프 대통령이 학교 보안 문제에 대해서 연설하고 있는데 밀러 고문이 졸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트럼프는 모든 교사가 무장하기를 원합니다."]

밀러 고문뿐만 아니라 졸음 앞에서 무너진 미국 정치인들은 많습니다.

몇 년 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연설을 들으면서 의자에 앉아 졸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은 회의 중 자주 졸곤 했는데, 1982년 로마 바티칸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를 알현할 때도 잠이 들어버렸습니다.

몇 년 전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국정 연설을 하고 있을 땐, 긴즈버그 전 미국 대법관도 졸음에 빠졌습니다.

["적어도 저는 100% 깨어있었다고 할 수 없어요. 국정 연설 전날 마신 캘리포니아 와인 때문인 것 같아요."]

조 바이든 그리고 딕 체니 전 미국 부통령 모두 회의 중 자주 잠이 들곤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