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MB 5인방 당선축하금 미리 챙겼다…현금 다발로 전달”
입력 2018.03.08 (21:03) 수정 2018.03.08 (21:4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MB 5인방 당선축하금 미리 챙겼다…현금 다발로 전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최측근 그룹이 걷은 돈의 성격에 대해 '당선 축하금' 또는, '당선인에 대한 보험금'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선 승리가 거의 확실한 상황에서 선거를 불과 3주 가량 앞두고 돈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후원모임이 기업 돈을 모으기 시작한 시점을 2007년 12월 초로 보고 있습니다.

17대 대선이 3주 정도 남았을 때입니다.

당시 이 후보의 지지율은 다른 후보들을 압도하던 상황.

12월 1일 지지율은 39.2%로 다른 두 후보를 두배 이상 앞섰고, 그 격차는 갈수록 벌어졌습니다.

검찰은 일방적인 우세 속에 이 후보 당선이 확정적이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큰 돈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에서 문제의 모임이 돈을 요구한 것은 당선 축하금 또는 당선인에 대한 보험금 성격"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공소시효가 지난 정치자금법 위반 대신 사전 수뢰죄를 적용하는 근거이기도 합니다.

검찰에 꼬리가 밟힌 이른바 당선 축하금 제공업체는 대보그룹과 ABC상사, 성동조선해양 등입니다.

개별적으로는 레미콘 업체를 운영하던 김소남 전 의원과 이팔성 전 우리금융회장 등입니다.

모두 추적이 어려운 현금 다발로 박스에 담겨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대보그룹은 4대강 사업에 시공사로 참여했고 임원들은 국가 훈장을 받았습니다.

김소남 전 의원은 2008년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단독] “MB 5인방 당선축하금 미리 챙겼다…현금 다발로 전달”
    • 입력 2018.03.08 (21:03)
    • 수정 2018.03.08 (21:45)
    뉴스 9
[단독] “MB 5인방 당선축하금 미리 챙겼다…현금 다발로 전달”
[앵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최측근 그룹이 걷은 돈의 성격에 대해 '당선 축하금' 또는, '당선인에 대한 보험금'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선 승리가 거의 확실한 상황에서 선거를 불과 3주 가량 앞두고 돈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후원모임이 기업 돈을 모으기 시작한 시점을 2007년 12월 초로 보고 있습니다.

17대 대선이 3주 정도 남았을 때입니다.

당시 이 후보의 지지율은 다른 후보들을 압도하던 상황.

12월 1일 지지율은 39.2%로 다른 두 후보를 두배 이상 앞섰고, 그 격차는 갈수록 벌어졌습니다.

검찰은 일방적인 우세 속에 이 후보 당선이 확정적이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큰 돈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에서 문제의 모임이 돈을 요구한 것은 당선 축하금 또는 당선인에 대한 보험금 성격"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공소시효가 지난 정치자금법 위반 대신 사전 수뢰죄를 적용하는 근거이기도 합니다.

검찰에 꼬리가 밟힌 이른바 당선 축하금 제공업체는 대보그룹과 ABC상사, 성동조선해양 등입니다.

개별적으로는 레미콘 업체를 운영하던 김소남 전 의원과 이팔성 전 우리금융회장 등입니다.

모두 추적이 어려운 현금 다발로 박스에 담겨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대보그룹은 4대강 사업에 시공사로 참여했고 임원들은 국가 훈장을 받았습니다.

김소남 전 의원은 2008년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