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도 당했다”…‘미투’ 파문 확산
안희정, 기자회견 마저 취소…‘오락가락’ 대처에 거센 비판
입력 2018.03.08 (21:06) 수정 2018.03.08 (21:1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안희정, 기자회견 마저 취소…‘오락가락’ 대처에 거센 비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8일) 오후에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갑자기 취소했습니다.

추가 성폭행 폭로와 검찰 소환을 앞두고 공개적인 입장 발표에 대한 부담감 때문으로 보이는데 거센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었던 충남도청 100여 명의 취재진과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몰렸습니다.

기자회견 2시간 전, 갑자기 안 전 지사 측은 문자 메시지로 취소를 통보해 왔습니다.

[한준섭/충청남도 공보관 :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 앞에 속죄 드리는 우선적인 의무라는 판단에 따라..."]

검찰에는, 한시라도 빨리 자신을 소환해달라고 했습니다.

압수수색 등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는 검찰수사와 추가 성폭행 폭로가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성폭행 파문이 불거진 뒤 잠적과 SNS를 통한 사과, 기자회견 취소 등. 안 전 지사가 보여주고 있는 대처 방법에 대한 비판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태신/충청남도 공무원노조 위원장 : "기자회견조차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또 숨어버렸습니다. 참으로 비겁합니다."]

이런 가운데 안 전 지사의 지난 대선 경선캠프에서도 성폭력이 만연했다는 일부 캠프 참가자들의 입장 발표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안희정, 기자회견 마저 취소…‘오락가락’ 대처에 거센 비판
    • 입력 2018.03.08 (21:06)
    • 수정 2018.03.08 (21:18)
    뉴스 9
안희정, 기자회견 마저 취소…‘오락가락’ 대처에 거센 비판
[앵커]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8일) 오후에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갑자기 취소했습니다.

추가 성폭행 폭로와 검찰 소환을 앞두고 공개적인 입장 발표에 대한 부담감 때문으로 보이는데 거센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었던 충남도청 100여 명의 취재진과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몰렸습니다.

기자회견 2시간 전, 갑자기 안 전 지사 측은 문자 메시지로 취소를 통보해 왔습니다.

[한준섭/충청남도 공보관 :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 앞에 속죄 드리는 우선적인 의무라는 판단에 따라..."]

검찰에는, 한시라도 빨리 자신을 소환해달라고 했습니다.

압수수색 등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는 검찰수사와 추가 성폭행 폭로가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성폭행 파문이 불거진 뒤 잠적과 SNS를 통한 사과, 기자회견 취소 등. 안 전 지사가 보여주고 있는 대처 방법에 대한 비판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태신/충청남도 공무원노조 위원장 : "기자회견조차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또 숨어버렸습니다. 참으로 비겁합니다."]

이런 가운데 안 전 지사의 지난 대선 경선캠프에서도 성폭력이 만연했다는 일부 캠프 참가자들의 입장 발표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