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트럼프 고율관세에 보복 시사…“다자무역규칙 준수하라”
입력 2018.03.09 (11:05) 수정 2018.03.09 (11:20) 인터넷 뉴스
中, 트럼프 고율관세에 보복 시사…“다자무역규칙 준수하라”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산 포함 수입 철강·알루미늄 제품 고율 관세부과에 대한 보복 조처를 강하게 시사했다.

중국 상무부의 왕허쥔(王賀軍) 무역구제조사국장은 오늘 성명에서 미국이 국가안전을 명분으로 무역보호조치를 취했지만 실제 미국이 수입하는 철강, 알루미늄은 대부분 민간용으로 국가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볼 수 없다면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왕 국장은 미국이 '국가안전 예외'조항을 남용한 것이며 이는 세계무역기구(WTO)를 대표로 하는 다자 무역시스템을 마음대로 파괴하는 것일 뿐 아니라 국제무역질서에 심각한 충격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의 이번 조치에 유럽연합(EU), 브라질, 한국, 호주, 터키, 러시아 등이 이미 강력하게 반대의사를 표시했다면서 국익을 위해 다른 국가들과 연대할 가능성을 강하게 비쳤다.

그는 중국이 이미 여러차례 입장을 피력했고 미국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미국의 조치가 중국에 미치는 피해를 고려해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왕 국장은 미국의 이번 조치는 다른 나라의 이익을 해칠 뿐아니라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다자무역체계를 존중하고 관련 조치를 빨리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중국 관영매체들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행정명령 서명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미중 무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중국 중앙(CC)TV는 이번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 발표 뒤 15일 지나 정식으로 발효된다면서 캐나다와 멕시코는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CCTV는 "국제기구와 EU 등 중요 경제 주체들은 이번 조치에 대해 모두 비판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번복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미국이 무역을 정치화해 관세부과 등 WTO 규칙을 위반하는 방식으로 개입한다면 중국도 반드시 보복을 해야한다면서 결코 손을 늦춰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중미 무역관계는 한쪽의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쌍방이 모두 노력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의 관세부과를 강행했다. 수입철강에는 25%, 알루미늄에는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토록 했으며, 캐나다와 멕시코산만 관세 조치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 中, 트럼프 고율관세에 보복 시사…“다자무역규칙 준수하라”
    • 입력 2018.03.09 (11:05)
    • 수정 2018.03.09 (11:20)
    인터넷 뉴스
中, 트럼프 고율관세에 보복 시사…“다자무역규칙 준수하라”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산 포함 수입 철강·알루미늄 제품 고율 관세부과에 대한 보복 조처를 강하게 시사했다.

중국 상무부의 왕허쥔(王賀軍) 무역구제조사국장은 오늘 성명에서 미국이 국가안전을 명분으로 무역보호조치를 취했지만 실제 미국이 수입하는 철강, 알루미늄은 대부분 민간용으로 국가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볼 수 없다면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왕 국장은 미국이 '국가안전 예외'조항을 남용한 것이며 이는 세계무역기구(WTO)를 대표로 하는 다자 무역시스템을 마음대로 파괴하는 것일 뿐 아니라 국제무역질서에 심각한 충격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의 이번 조치에 유럽연합(EU), 브라질, 한국, 호주, 터키, 러시아 등이 이미 강력하게 반대의사를 표시했다면서 국익을 위해 다른 국가들과 연대할 가능성을 강하게 비쳤다.

그는 중국이 이미 여러차례 입장을 피력했고 미국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미국의 조치가 중국에 미치는 피해를 고려해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왕 국장은 미국의 이번 조치는 다른 나라의 이익을 해칠 뿐아니라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다자무역체계를 존중하고 관련 조치를 빨리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중국 관영매체들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행정명령 서명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미중 무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중국 중앙(CC)TV는 이번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 발표 뒤 15일 지나 정식으로 발효된다면서 캐나다와 멕시코는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CCTV는 "국제기구와 EU 등 중요 경제 주체들은 이번 조치에 대해 모두 비판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번복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미국이 무역을 정치화해 관세부과 등 WTO 규칙을 위반하는 방식으로 개입한다면 중국도 반드시 보복을 해야한다면서 결코 손을 늦춰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중미 무역관계는 한쪽의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쌍방이 모두 노력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의 관세부과를 강행했다. 수입철강에는 25%, 알루미늄에는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토록 했으며, 캐나다와 멕시코산만 관세 조치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