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대, ‘조민기 성추문’ 2년 전 알고도 묵인
입력 2018.03.09 (12:14) 수정 2018.03.09 (12:3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청주대, ‘조민기 성추문’ 2년 전 알고도 묵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주대가 조민기 씨의 성추문을 2년 전에 파악하고도 묵인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학과 간 경쟁으로 빚어진 헛소문이란 조 씨의 해명에 조사를 서둘러 마무리했다 화를 키웠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대학교가 2년 전 조민기 씨의 제자 성추문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실에 따르면 청주대는 지난 2016년 12월 한 교수로부터 '조 씨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추행과 성희롱을 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당시 청주대는 조 씨가 소속된 예술대 교수들과 조교 등을 상대로 면담하는 등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성추행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못했고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주장하는 피해자가 없다며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학생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전수조사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연극학과와 영화학과 간 갈등으로 빚어진 헛소문일 뿐이라는 조 씨의 해명대로 사건을 마무리지었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청주대는 당시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고 지난해 조 씨의 성추문이 다시 불거졌을 때 신속하고 엄정한 조처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피해 사실을 주장하는 10여 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12일 조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피해 학생들은 조씨가 대학교수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성추행 등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청주대, ‘조민기 성추문’ 2년 전 알고도 묵인
    • 입력 2018.03.09 (12:14)
    • 수정 2018.03.09 (12:31)
    뉴스 12
청주대, ‘조민기 성추문’ 2년 전 알고도 묵인
[앵커]

청주대가 조민기 씨의 성추문을 2년 전에 파악하고도 묵인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학과 간 경쟁으로 빚어진 헛소문이란 조 씨의 해명에 조사를 서둘러 마무리했다 화를 키웠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대학교가 2년 전 조민기 씨의 제자 성추문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실에 따르면 청주대는 지난 2016년 12월 한 교수로부터 '조 씨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추행과 성희롱을 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당시 청주대는 조 씨가 소속된 예술대 교수들과 조교 등을 상대로 면담하는 등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성추행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못했고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주장하는 피해자가 없다며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학생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전수조사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연극학과와 영화학과 간 갈등으로 빚어진 헛소문일 뿐이라는 조 씨의 해명대로 사건을 마무리지었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청주대는 당시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고 지난해 조 씨의 성추문이 다시 불거졌을 때 신속하고 엄정한 조처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피해 사실을 주장하는 10여 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12일 조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피해 학생들은 조씨가 대학교수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성추행 등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