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5월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입력 2018.03.09 (13:33) 수정 2018.03.09 (20:00) 정치
文 대통령 “5월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문재인 대통령은 9일(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5월 회동은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모두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지도자라며 용기와 지혜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지도력을 발휘했다며 남북한 주민과 세계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인들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하게 다뤄나가겠다"며 "성실하고 신중하게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와 함께 북미간 대화 중재 과정에 관심과 애정을 표현한 국민과 세계 각국 지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 文 대통령 “5월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 입력 2018.03.09 (13:33)
    • 수정 2018.03.09 (20:00)
    정치
文 대통령 “5월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문재인 대통령은 9일(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5월 회동은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모두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지도자라며 용기와 지혜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지도력을 발휘했다며 남북한 주민과 세계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인들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하게 다뤄나가겠다"며 "성실하고 신중하게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와 함께 북미간 대화 중재 과정에 관심과 애정을 표현한 국민과 세계 각국 지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