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천시의회,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
입력 2018.03.09 (14:38) 수정 2018.03.09 (14:39) 사회
포천시의회,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
경기도 포천시의회가 9일 국방부의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포천시의회는 제13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군인의 외출·외박구역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고 정부 발표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포천시 대부분 지역은 지난 60여 년간 군사보호구역으로 지정됐음에도 주민들은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했다"며 "그러나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으로 삶의 터전이 한순간에 무너지고 애국심과 자존심이 무시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또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는 접경지역 주민을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시민에게 상처를 안겨주는 행위"라며 "지역 주민의 생존권 보장과 투철한 안보 태세 확립을 위해 외출·외박 제한 제도의 폐지 발표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국방부 장관 앞으로 보낼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포천시의회,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
    • 입력 2018.03.09 (14:38)
    • 수정 2018.03.09 (14:39)
    사회
포천시의회,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
경기도 포천시의회가 9일 국방부의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포천시의회는 제13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군인의 외출·외박구역 제한 폐지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고 정부 발표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포천시 대부분 지역은 지난 60여 년간 군사보호구역으로 지정됐음에도 주민들은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했다"며 "그러나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으로 삶의 터전이 한순간에 무너지고 애국심과 자존심이 무시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또 "군인 외출·외박 제한 폐지는 접경지역 주민을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시민에게 상처를 안겨주는 행위"라며 "지역 주민의 생존권 보장과 투철한 안보 태세 확립을 위해 외출·외박 제한 제도의 폐지 발표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국방부 장관 앞으로 보낼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