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P통신 “김정은 두 번 만난 로드먼 “트럼프가 잘한 일’”
입력 2018.03.09 (14:38) 수정 2018.03.09 (14:58) 국제
AP통신 “김정은 두 번 만난 로드먼 “트럼프가 잘한 일’”
북한을 다섯 차례 방문하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두 번 만난 적이 있는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56)이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가시화 소식에 환호했다.

로드먼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AP통신과의 통화에서 "잘하신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 당신은 이제 미국의 그 어떤 대통령도 하지 못한 역사적 만남으로 가는 길에 있다"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수개월 안에 농구 외교를 위해 북한을 다시 방문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마셜(원수) 김정은과 그의 가족들에게 내 안부를 전해주길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모두 5차례 방북해 2013년과 2014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로드먼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주는 등 김 위원장과 친구 사이라고 주장해왔다.

로드먼은 과거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한 TV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에 출연하고 대선 전 트럼프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

지난해 방북 때는 북한 측에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을 전달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AP통신 “김정은 두 번 만난 로드먼 “트럼프가 잘한 일’”
    • 입력 2018.03.09 (14:38)
    • 수정 2018.03.09 (14:58)
    국제
AP통신 “김정은 두 번 만난 로드먼 “트럼프가 잘한 일’”
북한을 다섯 차례 방문하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두 번 만난 적이 있는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56)이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가시화 소식에 환호했다.

로드먼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AP통신과의 통화에서 "잘하신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 당신은 이제 미국의 그 어떤 대통령도 하지 못한 역사적 만남으로 가는 길에 있다"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수개월 안에 농구 외교를 위해 북한을 다시 방문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마셜(원수) 김정은과 그의 가족들에게 내 안부를 전해주길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모두 5차례 방북해 2013년과 2014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로드먼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주는 등 김 위원장과 친구 사이라고 주장해왔다.

로드먼은 과거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한 TV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에 출연하고 대선 전 트럼프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

지난해 방북 때는 북한 측에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을 전달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