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금융거래 인증방식 생체인식 등 다양화”
입력 2018.03.09 (14:51) 수정 2018.03.09 (14:56) 인터넷 뉴스
금감원 “금융거래 인증방식 생체인식 등 다양화”
금융감독원은 현재 공인인증서 위주의 금융거래 인증 방식을 올해부터 더욱 다양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오늘(9일) 열린 '2018년 IT·핀테크 감독검사 업무설명회'에서 전자금융 거래의 인증수단 선택권을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생체인증, QR코드, 문자메시지, 블록체인 등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수단을 금융거래에 폭넓게 적용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또 전자금융거래 약관을 개선해 사고 조사 기간을 명시하고, 조사 진행 상황을 의무적으로 알리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페이 등 신종 결제수단 이용이 많아지는 점을 반영해 신종 결제서비스의 안전성도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설명회 인사말에서 "혁신 친화적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고, 레그테크를 활용한 자율규제 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핀테크(Fintech)는 IT(정보기술)가 접목된 금융산업, 레그테크(Regtech)는 규제와 기술의 결합을 의미한다.

유 수석부원장은 "금융회사 경영진이 IT 보안에 대한 역할을 스스로 강화하고, 정보보호를 경영전략에 연계하는 등 올바른 IT 보안 지배구조를 만드는 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금감원 “금융거래 인증방식 생체인식 등 다양화”
    • 입력 2018.03.09 (14:51)
    • 수정 2018.03.09 (14:56)
    인터넷 뉴스
금감원 “금융거래 인증방식 생체인식 등 다양화”
금융감독원은 현재 공인인증서 위주의 금융거래 인증 방식을 올해부터 더욱 다양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오늘(9일) 열린 '2018년 IT·핀테크 감독검사 업무설명회'에서 전자금융 거래의 인증수단 선택권을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생체인증, QR코드, 문자메시지, 블록체인 등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수단을 금융거래에 폭넓게 적용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또 전자금융거래 약관을 개선해 사고 조사 기간을 명시하고, 조사 진행 상황을 의무적으로 알리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페이 등 신종 결제수단 이용이 많아지는 점을 반영해 신종 결제서비스의 안전성도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설명회 인사말에서 "혁신 친화적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고, 레그테크를 활용한 자율규제 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핀테크(Fintech)는 IT(정보기술)가 접목된 금융산업, 레그테크(Regtech)는 규제와 기술의 결합을 의미한다.

유 수석부원장은 "금융회사 경영진이 IT 보안에 대한 역할을 스스로 강화하고, 정보보호를 경영전략에 연계하는 등 올바른 IT 보안 지배구조를 만드는 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