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주교, 성폭력 방지 특별위 신설…교구별 피해접수 창구 설치
입력 2018.03.09 (14:51) 수정 2018.03.09 (14:56) 인터넷 뉴스
천주교, 성폭력 방지 특별위 신설…교구별 피해접수 창구 설치
최근 천주교 사제의 성폭력 사건이 불거진 가운데 천주교 주교회의가 사제들의 성범죄를 방지하기 위한 특별위원회와 피해접수 창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천주교 주교회의는 지난 5일부터 5일간 열린 춘계 정기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대책을 결정했다고 오늘(9일) 밝혔다.

천주교는 우선 사제의 성범죄와 성 추문을 제도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주교,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여성 포함) 전문가 등 10명 내외로 구성되는 '교회 내 성폭력 방지 특별위원회'(가칭)를 주교회의 내에 신설하기로 했다.

주교회의 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특별위원회는 교회 내 사제와 수도자·신자들 간 성폭력과 성차별의 원인을 규명하고, 교회 쇄신을 위한 제도 개선책을 제안하게 된다. 성범죄 사제에 대한 법적 처리 지침, 사제 양성과 신학생 교육 방안, 성폭력 피해자의 인권 보호와 지원 방안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교구별로 교회 내 성폭력 피해를 접수하는 단일 창구도 각 교구청에 설치된다.

이 창구를 통해 접수된 사안은 모두 해당 교구장이 직접 처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각 교구는 신자들에게 창구를 통해 성폭력 피해를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신고를 위한 별도의 전화번호와 전자우편 주소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밖에 성폭력 발생 시 교회가 즉시 고소를 진행하는 등 교회법뿐만 아니라 사회법적으로 엄중하게 처벌된다는 내용의 교회 지침과 관련 규정들을 사제들에게 적극적으로 교육하기로 했다.

또 신학생과 사제 교육 과정 안에서 성범죄의 심각성을 숙지시키는 교육을 철저하게 실시하는 등 예방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천주교, 성폭력 방지 특별위 신설…교구별 피해접수 창구 설치
    • 입력 2018.03.09 (14:51)
    • 수정 2018.03.09 (14:56)
    인터넷 뉴스
천주교, 성폭력 방지 특별위 신설…교구별 피해접수 창구 설치
최근 천주교 사제의 성폭력 사건이 불거진 가운데 천주교 주교회의가 사제들의 성범죄를 방지하기 위한 특별위원회와 피해접수 창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천주교 주교회의는 지난 5일부터 5일간 열린 춘계 정기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대책을 결정했다고 오늘(9일) 밝혔다.

천주교는 우선 사제의 성범죄와 성 추문을 제도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주교,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여성 포함) 전문가 등 10명 내외로 구성되는 '교회 내 성폭력 방지 특별위원회'(가칭)를 주교회의 내에 신설하기로 했다.

주교회의 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특별위원회는 교회 내 사제와 수도자·신자들 간 성폭력과 성차별의 원인을 규명하고, 교회 쇄신을 위한 제도 개선책을 제안하게 된다. 성범죄 사제에 대한 법적 처리 지침, 사제 양성과 신학생 교육 방안, 성폭력 피해자의 인권 보호와 지원 방안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교구별로 교회 내 성폭력 피해를 접수하는 단일 창구도 각 교구청에 설치된다.

이 창구를 통해 접수된 사안은 모두 해당 교구장이 직접 처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각 교구는 신자들에게 창구를 통해 성폭력 피해를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신고를 위한 별도의 전화번호와 전자우편 주소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밖에 성폭력 발생 시 교회가 즉시 고소를 진행하는 등 교회법뿐만 아니라 사회법적으로 엄중하게 처벌된다는 내용의 교회 지침과 관련 규정들을 사제들에게 적극적으로 교육하기로 했다.

또 신학생과 사제 교육 과정 안에서 성범죄의 심각성을 숙지시키는 교육을 철저하게 실시하는 등 예방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