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매립지공사 인천 이관 촉구 서명운동 추진
입력 2018.03.14 (09:44) 수정 2018.03.14 (09:50) 사회
수도권매립지공사 인천 이관 촉구 서명운동 추진
환경부 산하 공기업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인천 이관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이 시작될 예정이다.

인천 서구발전협의회는 오는 27일부터 공사와 수도권매립지 제2매립장 부지 소유권의 인천 이관을 촉구하는 100만 시민 서명운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서명이 끝나면 청와대와 환경부에 각각 서명부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번 서명운동은 2015년 6월 서울시·인천시·경기도·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4자 협의체가 합의한 사항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데 배경이 있다. 4자 협의체는 당시 매립지 사용기한을 2016년에서 10년 이상 연장하는 대신 매립지 소유권과 공사 관할권을 인천시에 이관하기로 했으나 공사 노조와 시민단체 등의 반대로 수년째 실현되지 않고 있다.

서구발전협의회 관계자는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사실상 종료하기 위해서는 인천시로 공사를 반드시 이관해야 한다"며 "또 환경부가 빨리 매립장 토지 소유권을 넘겨줘야 연간 130만 명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테마파크를 조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수도권매립지공사 인천 이관 촉구 서명운동 추진
    • 입력 2018.03.14 (09:44)
    • 수정 2018.03.14 (09:50)
    사회
수도권매립지공사 인천 이관 촉구 서명운동 추진
환경부 산하 공기업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인천 이관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이 시작될 예정이다.

인천 서구발전협의회는 오는 27일부터 공사와 수도권매립지 제2매립장 부지 소유권의 인천 이관을 촉구하는 100만 시민 서명운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서명이 끝나면 청와대와 환경부에 각각 서명부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번 서명운동은 2015년 6월 서울시·인천시·경기도·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4자 협의체가 합의한 사항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데 배경이 있다. 4자 협의체는 당시 매립지 사용기한을 2016년에서 10년 이상 연장하는 대신 매립지 소유권과 공사 관할권을 인천시에 이관하기로 했으나 공사 노조와 시민단체 등의 반대로 수년째 실현되지 않고 있다.

서구발전협의회 관계자는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사실상 종료하기 위해서는 인천시로 공사를 반드시 이관해야 한다"며 "또 환경부가 빨리 매립장 토지 소유권을 넘겨줘야 연간 130만 명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테마파크를 조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