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유한국당 “盧 죽음 정치보복이라면 똑같은 일 반복”
입력 2018.03.14 (10:16) 수정 2018.03.14 (10:25)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盧 죽음 정치보복이라면 똑같은 일 반복”
자유한국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이 전 대통령이 서울 중앙지검에 출석한 뒤에 낸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법 앞에 만인이 평당하다는 것은 만고 불변의 진리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결코 예외일 수 없다"면서 "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盧 죽음 정치보복이라면 똑같은 일 반복”
    • 입력 2018.03.14 (10:16)
    • 수정 2018.03.14 (10:25)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盧 죽음 정치보복이라면 똑같은 일 반복”
자유한국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이 전 대통령이 서울 중앙지검에 출석한 뒤에 낸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법 앞에 만인이 평당하다는 것은 만고 불변의 진리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결코 예외일 수 없다"면서 "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