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이명박 검찰 소환…의혹 명백히 밝혀야”
입력 2018.03.14 (10:23) 수정 2018.03.14 (10:57) 정치
민주당 “이명박 검찰 소환…의혹 명백히 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은 11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와 300억 원대 다스 비자금 조성·횡령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제기된 의혹과 불법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14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들이 잇따라 구속되고 있음에도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정치보복이라는 '나 홀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소한 국민에 대한 사과도 없는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전 재산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강변을 듣자하니 기시감이 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중에 돈 29만 원뿐이라는 말이 연상된다"면서 "벌써부터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하는 것은 국민과 사법당국을 우롱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는 수사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 앞에 서는 역대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라며 "쏟아지는 부정부패 소식에 국민은 망연자실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면서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말했다.

박완주 최고위원은 "전직 대통령이 검찰청 포토라인 앞에 서는 것이 참담한 일이지만 법치 국가에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 위에 군림하는 자가 없다는 사실을 보여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혈세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운 것에 대해 국민적 질타를 받으면서도 무리수까지 두는 것을 보니 한마디로 도둑이 제 발 저린 것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 10명 중 7명이 (이 전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고 답한 여론조사에서 보듯이, 국민 대다수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이 밝혀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에서 말한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거라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다."라고 지적하고,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은 국민에게 대단히 죄송하다고 했지만 진심 어린 사과와 참회는 느껴지지 않는다"면서 "전직 대통령의 권한으로 행해왔던 불법 행위와 권력형 비리 행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이명박 검찰 소환…의혹 명백히 밝혀야”
    • 입력 2018.03.14 (10:23)
    • 수정 2018.03.14 (10:57)
    정치
민주당 “이명박 검찰 소환…의혹 명백히 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은 11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와 300억 원대 다스 비자금 조성·횡령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제기된 의혹과 불법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14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들이 잇따라 구속되고 있음에도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정치보복이라는 '나 홀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소한 국민에 대한 사과도 없는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전 재산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강변을 듣자하니 기시감이 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중에 돈 29만 원뿐이라는 말이 연상된다"면서 "벌써부터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하는 것은 국민과 사법당국을 우롱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는 수사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 앞에 서는 역대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라며 "쏟아지는 부정부패 소식에 국민은 망연자실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면서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말했다.

박완주 최고위원은 "전직 대통령이 검찰청 포토라인 앞에 서는 것이 참담한 일이지만 법치 국가에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 위에 군림하는 자가 없다는 사실을 보여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혈세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운 것에 대해 국민적 질타를 받으면서도 무리수까지 두는 것을 보니 한마디로 도둑이 제 발 저린 것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 10명 중 7명이 (이 전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고 답한 여론조사에서 보듯이, 국민 대다수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이 밝혀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에서 말한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거라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다."라고 지적하고,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은 국민에게 대단히 죄송하다고 했지만 진심 어린 사과와 참회는 느껴지지 않는다"면서 "전직 대통령의 권한으로 행해왔던 불법 행위와 권력형 비리 행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