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죄 실토하고 용서 빌어야…구속수사 필요”
입력 2018.03.14 (10:34) 수정 2018.03.14 (10:42) 인터넷 뉴스
정의당 “죄 실토하고 용서 빌어야…구속수사 필요”
정의당은 뇌물수수와 다스 비자금 조성·횡령 혐의 등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만큼 자신이 지은 죄를 남김없이 실토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드디어 검찰에 출두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기 위해 많은 국민이 10년을 숨죽이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오늘 이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나서서 검찰 출두를 하는 동안 흔한 지지자들의 모습조차 보이지 않았다. 이전에 검찰 조사를 받은 측근들은 이미 돌아선 지 오래"라며 "이 모든 것이 이 전 대통령이 그간 쌓은 악행에 대한 업보다. 자신의 죄와 함께 살아온 삶 역시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좌고우면 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정의당 “죄 실토하고 용서 빌어야…구속수사 필요”
    • 입력 2018.03.14 (10:34)
    • 수정 2018.03.14 (10:42)
    인터넷 뉴스
정의당 “죄 실토하고 용서 빌어야…구속수사 필요”
정의당은 뇌물수수와 다스 비자금 조성·횡령 혐의 등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만큼 자신이 지은 죄를 남김없이 실토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드디어 검찰에 출두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기 위해 많은 국민이 10년을 숨죽이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오늘 이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나서서 검찰 출두를 하는 동안 흔한 지지자들의 모습조차 보이지 않았다. 이전에 검찰 조사를 받은 측근들은 이미 돌아선 지 오래"라며 "이 모든 것이 이 전 대통령이 그간 쌓은 악행에 대한 업보다. 자신의 죄와 함께 살아온 삶 역시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좌고우면 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