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검찰 소환’ 정치권 반응 엇갈려…“국민 분노 철저 수사” “文 정부의 정치 보복”
입력 2018.03.14 (11:37) 인터넷 뉴스
‘MB 검찰 소환’ 정치권 반응 엇갈려…“국민 분노 철저 수사” “文 정부의 정치 보복”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14일(오늘)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의 사과 없는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6·13 지방선거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소한 국민에 대한 사과도 없는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강변을 듣자하니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중에 돈 29만 원뿐이라는 말이 연상된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면서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지적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에서 말한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거라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라고 밝히고,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것"이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SNS에 올린 글에서 "죄를 지었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도 "복수의 일념으로 전 전(前前)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제원 수석대변인 역시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지금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받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지금 상황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말이 지켜져야 하고, 법치가 확립돼야 한다"면서도 "직전 대통령과 그 전(前) 대통령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되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공익을 버리고 사익을 챙긴 대통령, 법치를 버리고 불법을 범한 대통령은 반드시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검찰은 성역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하고, 중형으로 엄단해 나라의 품격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좌고우면 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 ‘MB 검찰 소환’ 정치권 반응 엇갈려…“국민 분노 철저 수사” “文 정부의 정치 보복”
    • 입력 2018.03.14 (11:37)
    인터넷 뉴스
‘MB 검찰 소환’ 정치권 반응 엇갈려…“국민 분노 철저 수사” “文 정부의 정치 보복”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14일(오늘)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의 사과 없는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6·13 지방선거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소한 국민에 대한 사과도 없는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강변을 듣자하니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중에 돈 29만 원뿐이라는 말이 연상된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면서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지적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에서 말한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거라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라고 밝히고,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것"이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SNS에 올린 글에서 "죄를 지었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도 "복수의 일념으로 전 전(前前)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제원 수석대변인 역시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지금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받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지금 상황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말이 지켜져야 하고, 법치가 확립돼야 한다"면서도 "직전 대통령과 그 전(前) 대통령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되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공익을 버리고 사익을 챙긴 대통령, 법치를 버리고 불법을 범한 대통령은 반드시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검찰은 성역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하고, 중형으로 엄단해 나라의 품격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좌고우면 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