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회찬 “보복당한 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입력 2018.03.14 (11:40) 수정 2018.03.14 (12:00) 인터넷 뉴스
노회찬 “보복당한 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이라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보복당한 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14일(오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이) 서민경제를 살리겠다고 당선됐는데, 결국 본인 경제만 살린 것"이라며 "보복당한 것은 국민이 보복을 당한 것이다. 정치보복을 얘기하려면 국민이 얘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또 "그동안 얘기해왔던 4대 강,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 앞으로 드러나지 않은, 수면 아래 있는 것들이 많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검찰 수사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신병처리가 되면 가능성이 더 높아지게 되는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본인이 자기 죄를 시인하지 않기 때문에 증거인멸, 도주 우려가 있다고 봐야 하는 것이고, 뇌물 액수 자체가 정상적인 경우라면 구속해야 하는 것"이라며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노회찬 “보복당한 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 입력 2018.03.14 (11:40)
    • 수정 2018.03.14 (12:00)
    인터넷 뉴스
노회찬 “보복당한 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이라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보복당한 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14일(오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이) 서민경제를 살리겠다고 당선됐는데, 결국 본인 경제만 살린 것"이라며 "보복당한 것은 국민이 보복을 당한 것이다. 정치보복을 얘기하려면 국민이 얘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또 "그동안 얘기해왔던 4대 강,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 앞으로 드러나지 않은, 수면 아래 있는 것들이 많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검찰 수사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신병처리가 되면 가능성이 더 높아지게 되는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본인이 자기 죄를 시인하지 않기 때문에 증거인멸, 도주 우려가 있다고 봐야 하는 것이고, 뇌물 액수 자체가 정상적인 경우라면 구속해야 하는 것"이라며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