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틸러슨 국무 경질…후임에 ‘폼페이오’ 내정
입력 2018.03.14 (12:29) 수정 2018.03.14 (12:3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틸러슨 국무 경질…후임에 ‘폼페이오’ 내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했습니다.

후임에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폼페이오 CIA 국장이 내정됐습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을 책임지게 될텐데 향후 미국의 대북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의 국무장관 봉직에 감사한다며, 그를 경질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 차이가 경질의 이유임을 시사하면서, 이란 핵협정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 결정 등 주요 의사 결정 과정에서 틸러슨을 배제했음도 인정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솔직히 북미 정상회담 문제는 틸러슨과 별로 논의하지 않았습니다. 저 스스로 결정한 겁니다. 게다가 틸러슨은 그때 해외에 있었지요."]

틸러슨은 지난 9일 켈리 비서실장으로부터 교체 임박 통보를 받았지만 정확한 해임 시점은 트럼프의 트위터가 뜰 때까지 몰랐다고 미국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틸러슨/미 국무장관 : "자랑스러운 미국인으로서, 제가 나라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가졌던 데 대해 자부심을 느낍니다."]

후임 국무장관엔 폼페이오 CIA 국장이 내정됐습니다.

트럼프의 신임이 두터운 미 행정부 내 대북 강경팝니다.

폼페이오는 올해 초 북한이 몇 달 후 핵무기를 미국에 보낼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고,

지난달에는 남북 대화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무기 추구에는 변함이 없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미 국무장관 지명자 : "북한이 핵 능력을 증가시키고 대응을 더 어렵게 만들면서, 놀라운 재래식 무력으로 이 지역에 해를 끼치는 능력만 증가하게 됩니다."]

후임 CIA 국장에는 여성인 지나 해스펠 부국장이 승진 지명됐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는 CIA 국장으로 국정원과 핫라인을 가동하며 북한과의 대화 초기부터 깊숙이 관여해 온 만큼 대북 문제의 연속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폼페이오 지명자가 전임자인 틸러슨 장관보다는 강경 성향을 보여온 만큼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대북 조건이 까다로워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트럼프, 틸러슨 국무 경질…후임에 ‘폼페이오’ 내정
    • 입력 2018.03.14 (12:29)
    • 수정 2018.03.14 (12:34)
    뉴스 12
트럼프, 틸러슨 국무 경질…후임에 ‘폼페이오’ 내정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했습니다.

후임에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폼페이오 CIA 국장이 내정됐습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을 책임지게 될텐데 향후 미국의 대북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의 국무장관 봉직에 감사한다며, 그를 경질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 차이가 경질의 이유임을 시사하면서, 이란 핵협정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 결정 등 주요 의사 결정 과정에서 틸러슨을 배제했음도 인정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솔직히 북미 정상회담 문제는 틸러슨과 별로 논의하지 않았습니다. 저 스스로 결정한 겁니다. 게다가 틸러슨은 그때 해외에 있었지요."]

틸러슨은 지난 9일 켈리 비서실장으로부터 교체 임박 통보를 받았지만 정확한 해임 시점은 트럼프의 트위터가 뜰 때까지 몰랐다고 미국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틸러슨/미 국무장관 : "자랑스러운 미국인으로서, 제가 나라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가졌던 데 대해 자부심을 느낍니다."]

후임 국무장관엔 폼페이오 CIA 국장이 내정됐습니다.

트럼프의 신임이 두터운 미 행정부 내 대북 강경팝니다.

폼페이오는 올해 초 북한이 몇 달 후 핵무기를 미국에 보낼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고,

지난달에는 남북 대화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무기 추구에는 변함이 없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미 국무장관 지명자 : "북한이 핵 능력을 증가시키고 대응을 더 어렵게 만들면서, 놀라운 재래식 무력으로 이 지역에 해를 끼치는 능력만 증가하게 됩니다."]

후임 CIA 국장에는 여성인 지나 해스펠 부국장이 승진 지명됐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는 CIA 국장으로 국정원과 핫라인을 가동하며 북한과의 대화 초기부터 깊숙이 관여해 온 만큼 대북 문제의 연속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폼페이오 지명자가 전임자인 틸러슨 장관보다는 강경 성향을 보여온 만큼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대북 조건이 까다로워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