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도통신 “日정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 모색”
입력 2018.03.14 (13:34) 수정 2018.03.14 (13:45) 인터넷 뉴스
교도통신 “日정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 모색”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배제돼 '재팬 패싱(일본 배제)' 우려에 휩싸인 일본 정부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서훈 국정원장 방일 후 새로운 대북 대응책 검토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긴밀히 연대하면서,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간격을 좁힐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총리관저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북일 정상회담을 시야에 넣는 것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직접대화가 불가피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시절 북한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도 "핵·미사일 문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의하고, 납치문제와 (북일) 국교정상화는 북한과 일본 사이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효과적인 타이밍을 찾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고, 외무성의 한 간부는 "(북일간 협상의) 모든 것은 지금부터다"라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북일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지라는 관점에서 앞으로의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나섰지만,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많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납치문제가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다뤄지지 않을 게 우려되지만, 북일관계(북일간 대화)의 전망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과거 북일 대화가 가동됐던 것은 북한이 일본에 미국과의 다리 역할과 경제협력을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의 실현을 앞둔 북한이 일본과의 대화 재개에 인센티브(이익)를 못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제재를 완화하는 대신 납치문제 해결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미국 정부의 북한 정책 담당자가 잇따라 사퇴하고 있어 북한 문제에 대한 미국과의 견해 공유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교도통신 “日정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 모색”
    • 입력 2018.03.14 (13:34)
    • 수정 2018.03.14 (13:45)
    인터넷 뉴스
교도통신 “日정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 모색”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배제돼 '재팬 패싱(일본 배제)' 우려에 휩싸인 일본 정부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서훈 국정원장 방일 후 새로운 대북 대응책 검토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긴밀히 연대하면서,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간격을 좁힐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총리관저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북일 정상회담을 시야에 넣는 것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직접대화가 불가피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시절 북한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도 "핵·미사일 문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의하고, 납치문제와 (북일) 국교정상화는 북한과 일본 사이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효과적인 타이밍을 찾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고, 외무성의 한 간부는 "(북일간 협상의) 모든 것은 지금부터다"라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북일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지라는 관점에서 앞으로의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나섰지만,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많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납치문제가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다뤄지지 않을 게 우려되지만, 북일관계(북일간 대화)의 전망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과거 북일 대화가 가동됐던 것은 북한이 일본에 미국과의 다리 역할과 경제협력을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의 실현을 앞둔 북한이 일본과의 대화 재개에 인센티브(이익)를 못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제재를 완화하는 대신 납치문제 해결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미국 정부의 북한 정책 담당자가 잇따라 사퇴하고 있어 북한 문제에 대한 미국과의 견해 공유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