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금빛’ 노수산나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즐거운 기억”
입력 2018.03.14 (13:45) TV특종
‘황금빛’ 노수산나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즐거운 기억”
배우 노수산나가 <황금빛 내사랑>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신혜선 분)의 절친한 친구 명신 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노수산나가 마지막 촬영 현장과 함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노수산나는 소속사를 통해 “촬영장 분위기가 늘 화기애애해서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밖에 없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의리 있는 친구 명신이라는 캐릭터에 애정이 많이 생겼는데, 떠나보내려니 아쉬운 마음도 든다. 밤낮 없이 고생하신 배우, 스텝분들의 노고에 수고 많으셨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고,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을 통해 인사 드리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11일 종영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은 자체최고 시청률인 47.5%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 ‘황금빛’ 노수산나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즐거운 기억”
    • 입력 2018.03.14 (13:45)
    TV특종
‘황금빛’ 노수산나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즐거운 기억”
배우 노수산나가 <황금빛 내사랑>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신혜선 분)의 절친한 친구 명신 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노수산나가 마지막 촬영 현장과 함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노수산나는 소속사를 통해 “촬영장 분위기가 늘 화기애애해서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밖에 없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의리 있는 친구 명신이라는 캐릭터에 애정이 많이 생겼는데, 떠나보내려니 아쉬운 마음도 든다. 밤낮 없이 고생하신 배우, 스텝분들의 노고에 수고 많으셨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고,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을 통해 인사 드리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11일 종영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은 자체최고 시청률인 47.5%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