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맞벌이 학부모 위해 저녁 상담 운영
입력 2018.03.14 (14:01) 수정 2018.03.14 (14:40) 사회
맞벌이 학부모 위해 저녁 상담 운영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교육부는 올해 학부모 상담주간을 시행하는 전국 초·중·고 가운데 60% 이상이 저녁 상담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상담주간 시행 학교 1만 655곳 가운데 61.1%인 6,511곳이 학부모 편의를 위해 저녁 시간에도 상담할 수 있도록 했다. 저녁상담 운영 학교는 지난해(6,040개교)보다 471(7.8%)곳 늘었다.

현재 맞벌이 가구는 전체 가구의 약 50%에 달하며, 이 가운데 3분의 2는 오후 6시 이후 퇴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저녁 상담을 운영하면 조퇴·연가 사용이 어려운 직장인 학부모가 퇴근 후 학교를 방문할 수 있고, 부부가 함께 상담에 참여할 수도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맞벌이 학부모 위해 저녁 상담 운영
    • 입력 2018.03.14 (14:01)
    • 수정 2018.03.14 (14:40)
    사회
맞벌이 학부모 위해 저녁 상담 운영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교육부는 올해 학부모 상담주간을 시행하는 전국 초·중·고 가운데 60% 이상이 저녁 상담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상담주간 시행 학교 1만 655곳 가운데 61.1%인 6,511곳이 학부모 편의를 위해 저녁 시간에도 상담할 수 있도록 했다. 저녁상담 운영 학교는 지난해(6,040개교)보다 471(7.8%)곳 늘었다.

현재 맞벌이 가구는 전체 가구의 약 50%에 달하며, 이 가운데 3분의 2는 오후 6시 이후 퇴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저녁 상담을 운영하면 조퇴·연가 사용이 어려운 직장인 학부모가 퇴근 후 학교를 방문할 수 있고, 부부가 함께 상담에 참여할 수도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