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안전사고 조사에 민간전문가 대폭 참여
입력 2018.03.14 (14:03) 수정 2018.03.14 (14:06) 인터넷 뉴스
재난안전사고 조사에 민간전문가 대폭 참여
앞으로 전문성을 갖춘 민간 전문가들이 재난안전 사고 원인 조사와 관련 대책 등에 참여하는 기회가 더욱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재난사고 원인 조사와 관련된 45개 민간 학·협회와 재난사고 발생 시 신속한 사고조사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차례로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행안부와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우선적으로 협의가 이뤄진 한국크레인협회, 항행안전기술협회, 한국도로협회 등 7개 민간 학·협회와 1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존에 재난사고 원인조사 추진을 위한 조사단은 정부기관 위주의 제한된 인력풀 내에서 전문가를 구성하면서 심층적인 조사를 시행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다수의 전문인력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민간 학·협회의 참여를 유도해 부족한 점을 개선하고자 이뤄졌다.

행안부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재난조사에 전문성을 지닌 민간 전문가들을 활용할 수 있게 돼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정책발굴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보다 정확한 조사가 가능해져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 재난안전사고 조사에 민간전문가 대폭 참여
    • 입력 2018.03.14 (14:03)
    • 수정 2018.03.14 (14:06)
    인터넷 뉴스
재난안전사고 조사에 민간전문가 대폭 참여
앞으로 전문성을 갖춘 민간 전문가들이 재난안전 사고 원인 조사와 관련 대책 등에 참여하는 기회가 더욱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재난사고 원인 조사와 관련된 45개 민간 학·협회와 재난사고 발생 시 신속한 사고조사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차례로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행안부와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우선적으로 협의가 이뤄진 한국크레인협회, 항행안전기술협회, 한국도로협회 등 7개 민간 학·협회와 1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존에 재난사고 원인조사 추진을 위한 조사단은 정부기관 위주의 제한된 인력풀 내에서 전문가를 구성하면서 심층적인 조사를 시행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다수의 전문인력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민간 학·협회의 참여를 유도해 부족한 점을 개선하고자 이뤄졌다.

행안부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재난조사에 전문성을 지닌 민간 전문가들을 활용할 수 있게 돼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정책발굴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보다 정확한 조사가 가능해져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