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정상회담 관련 남북협의 향후 계속 있을 것”
입력 2018.03.14 (14:35) 수정 2018.03.14 (15:05) 인터넷 뉴스
통일부 “정상회담 관련 남북협의 향후 계속 있을 것”
통일부는 다음 달 말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 간 협의가 향후 계속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4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간 정상회담 관련 협의가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금주 중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가 가동되면 거기에서 차분히 내실 있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공식매체에서 보도하지 않는 데 대해선 "조선신보에서 어제 일부 전문가 기고 형식을 빌어서 나온 게 있다"면서 "추후 상황들을 계속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경질이 북미정상회담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저희가 특별히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다"면서 "관계부서에서 아마 입장이 있든지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 통일부 “정상회담 관련 남북협의 향후 계속 있을 것”
    • 입력 2018.03.14 (14:35)
    • 수정 2018.03.14 (15:05)
    인터넷 뉴스
통일부 “정상회담 관련 남북협의 향후 계속 있을 것”
통일부는 다음 달 말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 간 협의가 향후 계속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4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간 정상회담 관련 협의가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금주 중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가 가동되면 거기에서 차분히 내실 있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공식매체에서 보도하지 않는 데 대해선 "조선신보에서 어제 일부 전문가 기고 형식을 빌어서 나온 게 있다"면서 "추후 상황들을 계속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경질이 북미정상회담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저희가 특별히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다"면서 "관계부서에서 아마 입장이 있든지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