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틸러슨 경질, 북미 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입력 2018.03.14 (15:51) 수정 2018.03.14 (15:53) 인터넷 뉴스
靑 “틸러슨 경질, 북미 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청와대는 14일(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책과 구상을 펼치려고 하는 인사일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북미대화를 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를 확인한 만큼 북미 정상회담은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도 틸러슨 장관이 경질됐다는 보고는 있었으나 그 이상의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 경질이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후임으로 왔다 해서 '북미 대화가 어떻게 될 것이다'와 같은 이야기도 오가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국무장관 교체와 상관없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한미 동맹은 변함없이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틸러슨 경질, 북미 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 입력 2018.03.14 (15:51)
    • 수정 2018.03.14 (15:53)
    인터넷 뉴스
靑 “틸러슨 경질, 북미 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청와대는 14일(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책과 구상을 펼치려고 하는 인사일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북미대화를 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를 확인한 만큼 북미 정상회담은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도 틸러슨 장관이 경질됐다는 보고는 있었으나 그 이상의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 경질이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후임으로 왔다 해서 '북미 대화가 어떻게 될 것이다'와 같은 이야기도 오가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국무장관 교체와 상관없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한미 동맹은 변함없이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