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홈런왕의 귀환’ 박병호, 이틀 연속 시범경기 홈런쇼
입력 2018.03.14 (16:03) 인터넷 뉴스
‘홈런왕의 귀환’ 박병호, 이틀 연속 시범경기 홈런쇼
미국에서 돌아온 거포 박병호(32·넥센 히어로즈)가 시범경기에서 이틀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박병호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1-5로 뒤진 6회 무사 3루의 세 번째 타석에서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큼지막한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함께 뛴 한화 좌완 제이슨 휠러(28)에게 2타수 무안타로 묶인 박병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 안영명의 슬라이더를 부드럽게 퍼 올려 가운데 펜스를 넘겼다.

전날 한화 김민우에게서 좌중간을 가르는 홈런을 뽑아내 3년 만의 KBO 리그 복귀를 자축한 박병호는 이틀 연속 타격감을 뽐내며 올 시즌 불꽃 튀는 홈런왕 경쟁을 예고했다.

박병호는 지난 2015년 시범경기에서 홈런 3개를 친 뒤 그 해 정규시즌에서 53홈런을 때렸다. 2014년 52개에 이어 리그 사상 첫 2년 연속 50홈런 타자로 등극했다.

2012년부터 4년 연속 홈런왕에 오른 박병호는 2015년 말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로 떠났다. 하지만 메이저리그에 안착하지 못하고 올해 친정팀으로 복귀했다.

지난 2년간 미국에서 고전했던 박병호가 KBO리그에서 다시 한 번 홈런 본능을 깨울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 ‘홈런왕의 귀환’ 박병호, 이틀 연속 시범경기 홈런쇼
    • 입력 2018.03.14 (16:03)
    인터넷 뉴스
‘홈런왕의 귀환’ 박병호, 이틀 연속 시범경기 홈런쇼
미국에서 돌아온 거포 박병호(32·넥센 히어로즈)가 시범경기에서 이틀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박병호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1-5로 뒤진 6회 무사 3루의 세 번째 타석에서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큼지막한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함께 뛴 한화 좌완 제이슨 휠러(28)에게 2타수 무안타로 묶인 박병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 안영명의 슬라이더를 부드럽게 퍼 올려 가운데 펜스를 넘겼다.

전날 한화 김민우에게서 좌중간을 가르는 홈런을 뽑아내 3년 만의 KBO 리그 복귀를 자축한 박병호는 이틀 연속 타격감을 뽐내며 올 시즌 불꽃 튀는 홈런왕 경쟁을 예고했다.

박병호는 지난 2015년 시범경기에서 홈런 3개를 친 뒤 그 해 정규시즌에서 53홈런을 때렸다. 2014년 52개에 이어 리그 사상 첫 2년 연속 50홈런 타자로 등극했다.

2012년부터 4년 연속 홈런왕에 오른 박병호는 2015년 말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로 떠났다. 하지만 메이저리그에 안착하지 못하고 올해 친정팀으로 복귀했다.

지난 2년간 미국에서 고전했던 박병호가 KBO리그에서 다시 한 번 홈런 본능을 깨울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