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청 올해 인천 복귀…이전할 산하기관 새 청사도 확정
입력 2018.03.14 (16:27) 수정 2018.03.14 (16:28) 인터넷 뉴스
해경청 올해 인천 복귀…이전할 산하기관 새 청사도 확정
해양경찰청사가 올해 세종에서 인천으로 복귀할 예정인 가운데 중부지방해경청과 인천해경서 등 산하기관의 새로운 이전 청사도 최근 확정됐다.

해경청 청사이전 태스크포스(TF)는 현재 인천 송도국제도시 청사를 사용하는 중부해경청은 영종도 해경 특공대 청사로, 인천해경서는 폐교인 옥련동 능허대 중학교 건물로 각각 옮긴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청사 이동은 해경청이 올해 안에 세종 정부종합청사에서 인천 송도 청사로 이전하는 데 따른 사전 조치다.

앞서 해경청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부실한 구조 역량을 드러내며 조직이 해체됐고 2016년 8월 세종 정부종합청사로 청사를 옮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해경 부활·청사 인천 복귀' 공약에 따라 해경청이 2년 만인 올해 하반기 인천 송도 청사로 돌아오게 됐고, 현재 이 청사를 함께 쓰고 있는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는 공간을 비워줘야 할 처지다.

인천·평택·태안·보령 해역을 관할하는 중부해경청이 인천에 계속 남게 됨에 따라 앞으로 해경청, 중부해경청, 인천해경서 등 해경 관련 3개 기관이 이 지역에 함께 상주하게 된다.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을 전담하는 중부청 산하 서해5도 특별경비단도 계속 인천에 남는다.

해경청 청사이전 TF 관계자는 "올해 안에 본청을 포함한 3개 청사이전을 끝낸다는 계획"이라면서도 "예산이 언제 내려오느냐에 따라 이전 작업이 빨라질 수도 늦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해경청 올해 인천 복귀…이전할 산하기관 새 청사도 확정
    • 입력 2018.03.14 (16:27)
    • 수정 2018.03.14 (16:28)
    인터넷 뉴스
해경청 올해 인천 복귀…이전할 산하기관 새 청사도 확정
해양경찰청사가 올해 세종에서 인천으로 복귀할 예정인 가운데 중부지방해경청과 인천해경서 등 산하기관의 새로운 이전 청사도 최근 확정됐다.

해경청 청사이전 태스크포스(TF)는 현재 인천 송도국제도시 청사를 사용하는 중부해경청은 영종도 해경 특공대 청사로, 인천해경서는 폐교인 옥련동 능허대 중학교 건물로 각각 옮긴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청사 이동은 해경청이 올해 안에 세종 정부종합청사에서 인천 송도 청사로 이전하는 데 따른 사전 조치다.

앞서 해경청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부실한 구조 역량을 드러내며 조직이 해체됐고 2016년 8월 세종 정부종합청사로 청사를 옮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해경 부활·청사 인천 복귀' 공약에 따라 해경청이 2년 만인 올해 하반기 인천 송도 청사로 돌아오게 됐고, 현재 이 청사를 함께 쓰고 있는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는 공간을 비워줘야 할 처지다.

인천·평택·태안·보령 해역을 관할하는 중부해경청이 인천에 계속 남게 됨에 따라 앞으로 해경청, 중부해경청, 인천해경서 등 해경 관련 3개 기관이 이 지역에 함께 상주하게 된다.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을 전담하는 중부청 산하 서해5도 특별경비단도 계속 인천에 남는다.

해경청 청사이전 TF 관계자는 "올해 안에 본청을 포함한 3개 청사이전을 끝낸다는 계획"이라면서도 "예산이 언제 내려오느냐에 따라 이전 작업이 빨라질 수도 늦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