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기부, 美통상규제 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입력 2018.03.14 (16:27) 수정 2018.03.14 (16:28) 인터넷 뉴스
중기부, 美통상규제 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중소벤처기업부와 무역협회가 거세지는 미국의 통상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업계와 수입규제대응 민간합동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철강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한·미 통상현안과 수입규제 현황을 점검하고 정부의 아웃리치(대외접촉) 현황과 전망을 공유했다.

김영환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대외 통상 분야의 대응은 산업부가, 국내 협력업체 지원은 중기부가 담당하기로 했다"며 "피해가 가시화되는대로 지역별, 품목별로 나눠 관계기관과 협의해 대응책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회의에 참석한 철강협회 관계자는 최근 미국 정부의 수입철강 관세 25% 부과 조치와 관련 "업계 차원에서 관세부과 품목 예외를 추진하기 위해 미 현지 수요업체들을 설득하고 있다"며 "USTR(미 무역대표부)에서 후속조치가 나오는지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태양광협회 관계자는 "철강이나 세탁기보다 수출 규모가 적어서 덜 알려졌지만, 셀모듈의 경우 대미 수출 의존도가 60%에 육박한다"며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이 마땅치 않아 손실을 국내 업체끼리 분담해야 하는 구조"라고 토로했다.

민관합동 대응체계 간사기관을 맡은 무역협회는 수입규제통합지원센터(www.ntb-portal.or.kr)를 통해 업계 애로 접수와 지원을 위한 창구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중기부, 美통상규제 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 입력 2018.03.14 (16:27)
    • 수정 2018.03.14 (16:28)
    인터넷 뉴스
중기부, 美통상규제 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중소벤처기업부와 무역협회가 거세지는 미국의 통상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업계와 수입규제대응 민간합동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철강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한·미 통상현안과 수입규제 현황을 점검하고 정부의 아웃리치(대외접촉) 현황과 전망을 공유했다.

김영환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대외 통상 분야의 대응은 산업부가, 국내 협력업체 지원은 중기부가 담당하기로 했다"며 "피해가 가시화되는대로 지역별, 품목별로 나눠 관계기관과 협의해 대응책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회의에 참석한 철강협회 관계자는 최근 미국 정부의 수입철강 관세 25% 부과 조치와 관련 "업계 차원에서 관세부과 품목 예외를 추진하기 위해 미 현지 수요업체들을 설득하고 있다"며 "USTR(미 무역대표부)에서 후속조치가 나오는지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태양광협회 관계자는 "철강이나 세탁기보다 수출 규모가 적어서 덜 알려졌지만, 셀모듈의 경우 대미 수출 의존도가 60%에 육박한다"며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이 마땅치 않아 손실을 국내 업체끼리 분담해야 하는 구조"라고 토로했다.

민관합동 대응체계 간사기관을 맡은 무역협회는 수입규제통합지원센터(www.ntb-portal.or.kr)를 통해 업계 애로 접수와 지원을 위한 창구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