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때이른 고온현상, 서울 22.1도…3월 중순 최고 기록
입력 2018.03.14 (16:30) 수정 2018.03.14 (16:35) 인터넷 뉴스
때이른 고온현상, 서울 22.1도…3월 중순 최고 기록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3월 최고 기온 기록이 세워졌다.

오늘 서울의 최고기온은 22.1도, 대전 24.2도, 군산 23.7도, 수원 23.2도, 춘천은 21.9도까지 올라가 3월 중순 기온으로는 가장 높았다. 서울의 경우 예년기온을 11도 가량 웃돌아 5월 상순에 해당되는 고온현상이 나타났다.

기상청은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와 때이른 봄더위가 주춤하겠다고 내다봤다. 예상 강우량은 충남과 호남, 경남, 제주지역에 20에서 60, 서울 등 그밖의 전국에 5에서 30mm 가량이다.

또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에는 2에서 7cm,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지역은 1에서 5cm의 눈이 쌓이겠다. 이번 비와 눈은 내일 밤부터 점차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때이른 고온현상, 서울 22.1도…3월 중순 최고 기록
    • 입력 2018.03.14 (16:30)
    • 수정 2018.03.14 (16:35)
    인터넷 뉴스
때이른 고온현상, 서울 22.1도…3월 중순 최고 기록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3월 최고 기온 기록이 세워졌다.

오늘 서울의 최고기온은 22.1도, 대전 24.2도, 군산 23.7도, 수원 23.2도, 춘천은 21.9도까지 올라가 3월 중순 기온으로는 가장 높았다. 서울의 경우 예년기온을 11도 가량 웃돌아 5월 상순에 해당되는 고온현상이 나타났다.

기상청은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와 때이른 봄더위가 주춤하겠다고 내다봤다. 예상 강우량은 충남과 호남, 경남, 제주지역에 20에서 60, 서울 등 그밖의 전국에 5에서 30mm 가량이다.

또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에는 2에서 7cm,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지역은 1에서 5cm의 눈이 쌓이겠다. 이번 비와 눈은 내일 밤부터 점차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