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수현 전 靑 대변인, 충남지사 예비후보직 ‘자진사퇴’
입력 2018.03.14 (16:46) 수정 2018.03.14 (18:54) 인터넷 뉴스
박수현 전 靑 대변인, 충남지사 예비후보직 ‘자진사퇴’
문재인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자진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14일(오늘) 오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면서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열린 당 최고위원회가 제 소명을 모두 수용하면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면서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되어야 하고 그것이 희망"이라고 언급했다.

박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하고,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초 충남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물러난 뒤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지만 연인 관계에 있던 여성 당원의 지방의원 공천 의혹 등이 제기된 뒤 공직 후보 자격 시비에 휘말렸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최근 박 전 대변인에게 예비후보직 자진 사퇴가 필요하다는 뜻을 전달했으나 박 전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자신에게 부정청탁을 했다가 거절당한 쪽에서 보복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불륜 의혹 등이 날조된 것이라고 결백함을 강조해 왔다.

이에 민주당은 최종적으로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박 전 대변인의 소명을 들은 뒤 자진사퇴를 재차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와 지역여성위원장 20명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박 전 대변인을 둘러싼 내연녀 공천설은 어설픈 정치공작이라고 박 전 대변인을 옹호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전날 박 전 대변인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민주당 이종걸 전 원내대표는 자신의 SNS 글에서 "박수현은 진실한 사람"이라며 "당의 그런 방침(후보 사퇴 권고)은 정도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고, 같은당 안민석 의원도 자신의 SNS 글에서 "'미투' 쓰나미에 희생당하고 있는 박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 저는 박수현 전 대변인의 말을 믿는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의 사퇴로 민주당 충남지사 선거 경선은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의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수현 전 靑 대변인, 충남지사 예비후보직 ‘자진사퇴’
    • 입력 2018.03.14 (16:46)
    • 수정 2018.03.14 (18:54)
    인터넷 뉴스
박수현 전 靑 대변인, 충남지사 예비후보직 ‘자진사퇴’
문재인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자진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14일(오늘) 오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면서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열린 당 최고위원회가 제 소명을 모두 수용하면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면서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되어야 하고 그것이 희망"이라고 언급했다.

박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하고,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초 충남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물러난 뒤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지만 연인 관계에 있던 여성 당원의 지방의원 공천 의혹 등이 제기된 뒤 공직 후보 자격 시비에 휘말렸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최근 박 전 대변인에게 예비후보직 자진 사퇴가 필요하다는 뜻을 전달했으나 박 전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자신에게 부정청탁을 했다가 거절당한 쪽에서 보복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불륜 의혹 등이 날조된 것이라고 결백함을 강조해 왔다.

이에 민주당은 최종적으로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박 전 대변인의 소명을 들은 뒤 자진사퇴를 재차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와 지역여성위원장 20명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박 전 대변인을 둘러싼 내연녀 공천설은 어설픈 정치공작이라고 박 전 대변인을 옹호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전날 박 전 대변인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민주당 이종걸 전 원내대표는 자신의 SNS 글에서 "박수현은 진실한 사람"이라며 "당의 그런 방침(후보 사퇴 권고)은 정도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고, 같은당 안민석 의원도 자신의 SNS 글에서 "'미투' 쓰나미에 희생당하고 있는 박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 저는 박수현 전 대변인의 말을 믿는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의 사퇴로 민주당 충남지사 선거 경선은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의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